둔촌주공, 조합 집행부 전원 해임… "연내 분양 어려울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조합장, 이사, 감사 등 조합 집행부가 8일 열린 임시총회를 통해 전원 해임됐다. 사진은 둔촌주공 재건축 공사현장. /사진=뉴시스
총 1만2032가구에 달하는 재건축 단지인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조합 집행부가 전원 해임됐다. 둔촌주공 조합원모임은 HUG 분양가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하에서의 분양가를 비교해 분양 방식을 결정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조합 집행부가 전원 해임되면서 연내 분양은 사실상 힘들어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8일 오후 둔촌주공 조합원모임은 서울 강남구에서 둔촌주공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의 현 조합장 및 이사, 감사 전원 해임을 위한 임시총회를 열었다.

이날 총회 결과 최찬성 조합장과 현재 조합장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조용일 총무이사를 비롯한 현 집행부 8인에 대한 해임안건을 모두 가결했다. 총 조합원 6124명 중 서면결의서 제출 조합원 3785명과 현장 직접 참여 조합원 22명을 합쳐 총 3807명의 조합원이 의사를 밝혔다.

집행부 8인에 대한 해임 안건은 모든 안건에서 3700표가 넘는 찬성표가 나왔다. 조합장에 대해선 찬성 3702표(97.2%)와 반대 11표, 관리이사 찬성 3705표(97.3%)와 반대 10표 등이 나왔다.

기존 조합 집행부는 3.3㎡당 평균 2978만원인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의 협의 분양가를 수용하고 지난달 27일 강동구청에 입주자모집공고 승인 신청을 마친 상태다.

조합원모임 측은 조합 집무집행 가처분 신청을 내고 집무대행자를 선정한 뒤 ‘전문조합관리인’을 새로운 조합장으로 내세울 계획이다. 목표는 최대한 분양가를 올려 올해 안에 일반분양을 선분양을 추진한다는 것이다.

전문조합관리인은 외부의 정비사업 전문가를 초빙하는 제도로 관할구청이 공개 채용하는 것을 말한다.

다만 이번 총회 결과로 둔촌주공 일반분양이 연내 가능할지 여부는 두고 봐야 한다. 새 집행부 구성 등 향후 절차와 분상제 일반분양가 심의 등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새 집행부 구성 등 향후 절차와 분상제 일반분양가 심의 등 상당한 시간이 걸리고 원활한 사업 추진이 어려울 수 있다"며 "HUG 분양가로 일반분양을 하지 않는 한 연내 분양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둔촌주공 재건축은 강동구 둔촌1동 170-1번지 일대에 지상 최고 35층, 85개동, 1만2032가구 규모의 아파트와 부대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일반분양 물량은 4786가구에 달한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3.99하락 12.7512:47 10/20
  • 코스닥 : 808.22하락 14.0312:47 10/20
  • 원달러 : 1138.60하락 3.412:47 10/20
  • 두바이유 : 42.62하락 0.3112:47 10/20
  • 금 : 41.77하락 0.2412:47 10/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