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온앤오프' 조세호, 다이어트 성공 뒤 쏟아낸 눈물의 의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온앤오프'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코미디언 조세호가 성공적인 다이어트 뒤 눈물을 흘리며 그간의 힘듦과 설움, 복잡한 감정을 고백했다.

8일 오후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서는 조세호가 30kg 감량에 성공한 후 바디 프로필을 촬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세호는 6개월 전부터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빠른 감량과 급격한 변화로 화제를 모았다. 조세호는 체성분 분석표를 받아들었다. 6개월간 체지방을 18kg 감량했고 체중은 30kg이 빠졌다. 조세호는 "30대의 마지막인데 나도 할 수 있다는 걸 스스로 지켜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몸매뿐만 아니라 몸의 기능도 발달했다. 운동을 처음 할 땐 턱걸이 2개가 한계였지만 지금은 20개까지도 가능했다. 조세호의 트레이너는 조세호에게 상의 탈의를 제안했다. 조세호의 변화한 모습을 더욱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었다. 그러나 조세호는 망설였다. 시청자들이 원하지 않을 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조세호는 "경고했다"고 말한 뒤 조심스럽게 상의를 벗었다.

트레이너는 등 운동하는 조세호를 찍은 뒤 등 근육이 움직이는 모습을 보여주며 격려했다. 또 갑작스럽게 바디 프로필을 제안했다. 건강해진 몸을 사진으로 남겨두면 좋겠다는 것. 조세호는 "찍어보고 싶다는 생각은 했는데 나랑은 다른 이야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조세호가 고민하자 트레이너는 "시합은 '넘버 원'을 뽑는 거지만 사진은 '온리 원'이다"고 설득했다. 이 말이 조세호를 설득했다.

조세호는 급격한 감량으로 복부 피부에 콤플렉스가 생겼다. 사진 촬영 전 피부 관리를 받았다. 촬영 날이 되자 조세호는 자신감이 없는 듯 "짧아 보인다" "운동한 것 같지 않다" "측은해 보인다"고 부끄러워했다. 주변에서는 "멋있다"고 했지만 조세호의 기분은 나아지지 않았다. 촬영을 이어가던 조세호는 결국 참지 못하고 눈물을 보였다.

조세호는 "솔직히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잘 보이려고 하는 것도 아니고 멋져 보이고 싶은 것도 아니고 그냥 건강해지고 싶어서 다이어트를 하게 됐다. 잘 만든 몸이 아닌데 부끄럽다. 한편으로는 장하다 싶다가도 많은 감정이 든다"며 한동안 눈물을 흘렸다. 엄정화와 김동완은 조세호의 심정에 공감이 되는 듯 고개를 끄덕였다.

제작진은 조세호에게 '살'이 무슨 의미인지 물었다. 조세호는 "예쁘든 안 예쁘든 내 것"이라며 "스스로를 더 사랑하는 계기가 됐다"고 앞으로는 자신을 더 사랑하겠다고 다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5:32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5:32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5:32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5:32 09/22
  • 금 : 41.63하락 1.3915:32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