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자서전 출간 임박…민주, '윤석열 때리기' 가열 불가피

자서전에 검찰 강압 수사 의혹 등 관련 내용 담길 예정 사퇴 주장에 해임결의안까지…尹 전방위 압박 지속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발언하고 있다.(대검찰청 제공) 2020.8.4/뉴스1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한 더불어민주당의 공세가 재차 가열될 전망이다. 이르면 이달 중순 출간 예정인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자서전이 기폭제가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9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 전 총리는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로 촉발된 불법정치자금 수수 사건에 대한 자서전 집필을 마무리하고 있다.

한 전 총리 측근 인사는 뉴스1과 통화에서 "잘못 알려진 사실을 알리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애초 한 전 총리는 이달 중순 자서전을 출간하고, 공개 행보에 나서는 것 또한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전 총리의 자서전은 검찰의 강압수사와 위증교사 논란이 일고 있는 사건 실체와 검찰 개혁 필요성에 대한 내용을 담은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지난 5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서 "제가 인생을 그렇게 살아오지 않았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이에 자서전이 공개되면 '권력기관 개혁'이란 깃발을 든 민주당은 다시 한번 윤 총장 이하 검찰을 향해 전방위 공세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의 윤 총장에 대한 공세는 이미 과열 양상이다. 최근 윤 총장의 '독재' 등 민주당을 겨냥한 듯한 발언이 전해지자, 민주당 의원들은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김두관 의원은 지난 7일 '고등검찰청 해체'를 주장하며 윤 총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을 제출하겠다고 나섰다.

지난 5일에는 설훈 최고위원이 지도부 회의 공개 석상에서 윤 총장의 사퇴를 주장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윤 총장의 거취를 표명하는 것 자체가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이해찬 대표 등 지도부의 함구령에도 일명 '검언유착' 사건 여파까지 일파만파 커지면서 윤 총장을 향한 불만이 분출되는 형국이다.

당내 일각에서 당이 윤 총장을 공격할수록 윤 총장의 주가가 상승하는 것을 고려해 '자중론'도 제기되나, 민주당과 윤 총장의 '불편한 관계'는 앞으로도 불가피하다.

당은 올 하반기 내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과 권력기관 개혁법 입법을 검토하고 있다. 두 법안 모두 검찰 권력의 힘을 빼는 것에 방점을 찍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5:32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5:32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5:32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5:32 09/22
  • 금 : 41.63하락 1.3915:32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