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500mm 물폭탄' 태풍 장미… 언제쯤 국내 도착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풍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는 서울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 인근에서 직장인들이 우산을 쓰고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사진=김창현 머니투데이 기자
9일 오전 일본 오키나와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제5호 태풍 '장미'(JANGMI)가 10일부터 국내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연일 곳곳에 집중호우가 계속될 전망이다.

9일 기상청 국가태풍센터에 따르면 태풍 장미는 이날 오전 3시쯤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600㎞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장미는 시간당 37㎞로 북진중이다.

현재 장미의 중심기압은 1000h㎩(헥토파스칼)이고, 최대풍속은 초당 18m로 시간당 이동속도로 환산하면 37㎞에 해당한다. 강풍반경은 200㎞이다. 제11호 열대저압부에서 발생한 태풍 장미는 60시간 이내에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이 이날 오전 5시 발표한 통보문에 따르면 태풍 장미는 이날 오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서남서쪽 약 20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10일 오전 3시에는 서귀포 남쪽 약 350㎞ 부근 해상을 지나며 같은 날 오후 3시쯤에는 부산 남서쪽 약 5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태풍의 영향으로 10일 제주도와 경남 등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와 남쪽의 덥고 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사이에서 다량의 수증기와 함께 강한 바람이 불어들면서 남북으로 폭이 좁고 동서로 긴 강수대가 형성돼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지역적으로 편차를 크게 두고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10일 태풍으로 인해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어 야외 시설물과 비닐하우스 피해에 유의해달라"는 한편 "해상에서도 매우 높은 물결이 일겠으니 선박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하라"고 밝혔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