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폭발로 집 잃은 시민 30만명… 시위 확산에 정부 '조기총선 제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위대가 레바논 국기를 들고 반정부 시위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최루탄으로 시위대를 진압하고 있다. /사진=로이터·뉴스1 박형기 기자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지난 8일(현지시간) 베이루트항 폭발 참사와 관련 정권을 규탄하는 시위가 열렸다. 시위자 일부는 경찰을 향해 돌을 던졌고 경찰은 최루탄을 발사했다.

AP통신과 현지 매체 데일리스타 등의 보도에 따르면 시위대 수천명은 이날 베이루트 도심 순교자 광장에 모여 정부를 비판하는 시위를 벌였다. 데일리스타는 시위가 격해지면서 100명 넘게 부상했다고 전했다.

하산 디아브 총리는 8일 베이루트 폭발 참사에 따른 정치 위기를 해소하기 위해 조기총선을 실시하는 방안을 레바논 의회에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디아브 총리는 이날 TV 연설에서 "조기총선 없이 이번 위기를 벗어날 수 없다"며 "정당들은 레바논이 폭발 참사 충격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정쟁을 중단하고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구조개혁 법안들이 의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2개월간 한시적으로 총리직을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시위대가 국회의사당으로 진입하는 것을 막기 위해 바리케이드를 설치했다. 반정부 시위가 확산되며 레바논 야당인 기독교계 정당 카타이브당 소속 의원 3명은 사퇴를 발표했다.

레바논 당국은 지난 4일 베이루트항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로 인한 사고 피해액이 150억달러(약 17조8275억원)라고 추산했다. 레바논 정부 문서에 따르면 정부는 고위험성 폭발물인 질산암모늄이 베이루트 항만 창고에 수년간 방치돼 있었다는 사실을 알고도 조치를 취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폭발 사고로 건물 6200채가 파괴됐다. 유엔은 이번 폭발로 집을 잃은 사람이 약 30만명이라고 추산했다. 이중 10만명은 어린이라고 밝혔다.
 

김노향 merry@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