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선발 등판 연기되나…피츠버그전도 취소 가능성

"세인트루이스, 선수들에게 경기 취소 통보" 12일 피츠버그 상대 선발 데뷔전 미뤄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인트루이스 왼손투수 김광현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마무리에서 선발로 보직을 변경한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빅리그 선발 데뷔전이 미뤄질 전망이다.

세인트루이스 선수단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 등으로 11일(한국시간)부터 사흘간 열릴 예정이었던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시리즈가 취소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앞서 세인트루이스는 팀 내 추가 확진자가 나와 8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될 예정이었던 시카고 컵스와의 3연전이 연기된 바 있다.

미국 디애슬레틱 마크 색슨 기자는 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세인트루이스 구단이 오늘 선수들에게 최소 3~5일 간 경기를 치르지 못할 것이라고 통보했다"며 "피츠버그와의 3연전이 모두 취소될 것"이라고 전했다.

세인트루이스는 최근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다.

세인트루이스는 선수 9명을 비롯해 코칭스태프 포함 1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로 인해 지난 1일부터 경기를 하지 못하고 있다.

주전 포수 야디어 몰리나, 내야수 폴 데용 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계속해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선수단 일정도 꼬였다.

이날 USA투데이에 따르면 존 모젤리악 세인트루이스 단장은 "현재 구단의 미래가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모두가 좌절하고 있다"고 말했다.

2020시즌은 66일 간 60경기를 치러야 하는 강행군인데, 경기가 계속 취소되면서 정상적으로 시즌을 마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세인트루이스는 올 시즌 5경기만 치렀는데, 만약 피츠버그 시리즈가 취소되면 49일 간 55경기를 해야 한다.

2020시즌을 앞두고 세인트루이스 유니폼을 입은 김광현도 혼란스러운 시즌 초반을 보내고 있다.

우여곡절 끝에 마무리로 시즌을 시작한 김광현은 마일스 마이콜라스의 팔 부상, 카를로스 마르티네스의 부상자 명단 등재 등으로 최근 팀의 4선발로 이름을 올렸다.

김광현은 12일 피츠버그를 상대로 메이저리그 선발 데뷔전을 가질 예정이었는데, 경기가 잇따라 취소되면서 컨디션 유지에 어려움을 겪게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2.87상승 0.46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