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한강홍수통제소… "수위 4.3m, 어제와 비슷한 수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강 유역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된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한강 수위가 높아져 있다. /사진=이재명 뉴스1 기자
중부지방에 '물폭탄'급 집중호우가 예보되면서 한강 등 하천 수위 상승이 우려된다. 이에 관련업계는 밤사이 내린 비로 한강 본류 수위는 조금씩 올라가고 있지만 현재까지는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9일 한강홍수통제소에 따르면 오전 8시 기준 서울 한강대교 수위는 4.3m로 어젯밤부터 비슷한 수준이다. 한강 본류의 홍수특보는 한강대교 수위를 기준으로 8.5m를 넘으면 주의보, 10.5m를 넘으면 홍수경보가 내려진다.

전날 오후부터 비구름이 중부지방에 집중되면서 주요 예보지점의 수위도 일부 올라갔지만 대부분 관심단계 수위 내에 있다.

경기도 평택과 용인의 경우, 많은 비가 내리고 있어 탄천과 안성천 일대 수위가 상승하고 있다. 경기도 여주 원부교와 흥천대교, 평택시 군문교와 충북 괴산군 목도교에 내려졌던 홍수특보는 발효 중이다.

통제소 관계자는 "수위는 특보 발령 기준에 못 미치는 수준이지만 경상도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전역에 호우특보가 내려진만큼 국지성 호우 등에 대비해 특보를 유지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홍수특보 상황과 하천 수위는 한강홍수통제소 홈페이지나 '홍수알리미'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