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10일부터 홈 8연전 예매…외야석도 지정석으로 개편

문체부 지침에 따라 관람객 입장 확대

 
 
기사공유
(롯데 자이언츠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10일 오전 10시부터 다가오는 홈 8연전의 예매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롯데는 "관람객들의 적극적인 방역 협조와 예방활동에 힘입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관중석의 최대 30% 입장을 허용했다"며 "구단은 문체부와 KBO의 방역수칙 및 좌석 간 거리두기 준수 지침을 적용하며 관람객 입장 확대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기존에는 자유 예매였던 외야석을 외야지정석으로 개편, 롯데자이언츠 티켓 예매사이트와 모바일 앱을 통해 예매할 수 있도록 했다.

롯데는 "관람객 증가로 혼잡이 빚어질 것을 대비하기 위해 평소보다 이른 야구장 방문을 제안하며 안전하고 질서 있는 입장을 더욱 엄격하게 관리감독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더 나아가 구단은 향후 생활 속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