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이 커졌다' 트위터도 틱톡 인수합병에 뛰어 들어(상보)

 
 
기사공유
틱톡.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미국의 대표적 SNS업체인 트위터가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앱 틱톡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소식통을 인용, 트위터와 틱톡이 인수합병과 관련해 예비 협상을 벌였다고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수협상에 정통한 소식통은 "트위터가 틱톡 인수 가능성을 두고 사전에 협의를 진행했다"며 "현재 인수 문제를 논의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MS)보다 트위터의 기업 규모가 작다는 점에서 반독점 조항에 저촉될 가능성이 낮다"고 말했다.

앞서 마이크로소프트(MS)는 틱톡과 인수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있다고 밝혔다. MS는 틱톡을 인수함으로써 SNS업계에 진출할 수 있고, 틱톡은 미국 부분을 MS에 넘김으로써 미 행정부의 제재를 피할 수 있기 때문에 양사가 인수협상을 벌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내달 15일까지 인수협상이 마무리 되지 않으면 틱톡 이용 금지를 실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