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 후 고인물에 '렙토스피라' 증식 위험… 발열 시 병원으로

 
 
기사공유
전국에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된 24일 오전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사진=김휘선 머니투데이 기자
정체전선과 저기압 영향으로 전국에 '물폭탄'이 쏟아지는 가운데 태풍 제5호 장미까지 북상이 예상돼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비롯한 수인성·식품 매개 감염병 전파가 우려된다며 개인 위생을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수해 발생지역에서 각종 병원체에 의한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유행, 식중독 발생 위험이 매우 높다며 주의를 요구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오염된 지역에서는 유행성 눈병과 피부병에 대한 주의도 필요하다"며 "물에 노출된 피부는 깨끗한 물로 씻은 후 수해복구 작업 후에 충분히 수분섭취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식중독 발생 위험이 커지면서 음식물에 대해선 ▲포장된 생수나 끓인 물처럼 안전한 물과 음식물을 섭취 ▲조리한 음식은 오래 보관하지 않도록 하고 충분히 가열한 뒤 섭취하는 등 방안을 내놨다.

수인성 감염병 관련 수해지역 거주민들은 덥고 불편하더라도 장화나 고무장갑 등을 착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태풍이나 홍수 이후에 고인 물엔 설치류의 소변 속 병균 렙토스피라증균이 증식할 위험이 크기 때문. 발열 등의 증상이 있을 때는 의료기관에 가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는 게 질본의 설명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장마철에 고인물이나 습한 날씨로 모기가 잘 증식할 수 있어 모기매개 감염병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모기 유충의 서식지가 되는 웅덩이 등 모기 서식지 제거, 저녁시간 외출자제 등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고 발열 증상이 나타나면 인근 병원에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5:32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5:32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5:32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5:32 09/18
  • 금 : 41.67상승 0.4615:32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