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카카오·네이버 위협적… 보험도 디지털 대전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사진)이 금융시장에 빠르게 침투해 전통 금융회사를 위협하는 네이버, 카카오 등 빅테크기업에 대해 경계심을 드러냈다. 신 회장이 새로운 비전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제공=교보생명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금융시장에 빠르게 침투해 전통 금융회사를 위협하는 네이버, 카카오 등 빅테크기업에 대해 경계심을 드러내며 '양손잡이 경영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양손잡이 경영론이란 한손으로는 기존 생명보험 비즈니스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다른 손으로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9일 교보생명에 따르면 신 회장은 지난 7일 열린 창립기념일에서 ‘죽느냐 사느냐’의 문제를 화두로 던지며 이같이 밝혔다. 신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비대면 거래가 늘면서 강력한 플랫폼을 보유한 빅테크의 위력이 한층 강화됐다”고 말했다.

이어 "제로금리 시대로 접어들면서 생명보험사들의 이차역마진 부담이 커지고 있다"며 "고금리 상품의 비중이 높은 대형사들의 경우 이차역마진 확대로 재무건전성이 계속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올해는 시장금리 하락으로 부채적정성평가(LAT) 결손금액과 각종 보증준비금이 급격히 늘어 자본이 큰 폭으로 감소할 것”이라며 “금융감독당국이 2023년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에 맞춰 시행할 예정인 신지급여력제도(K-ICS)도 잘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교보생명은 60여년간 생명보험 한길을 걸어오며 성장했지만 보험업계가 맞고 있는 '시계 제로'의 상황이 전례없는 수준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영업 효율화·비대면 영업 강화… 두마리 토끼 잡을 것


신 회장은 위기 극복을 위한 해법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양손잡이 경영’을 내세웠다. 그는 “한손으로는 기존 생명보험 비즈니스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동시에 다른 손으로는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해야 한다”며 전사 차원의 디지털 대전환을 예고했다.

이어 “보험사업에서도 양손잡이 영업을 하려면 대면 영업방식을 효율화하는 동시에 미래를 위해 비대면 영업방식을 개척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교보생명이 추구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일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변화혁신하는 것으로 디지털 기반의 상품·서비스 혁신, 보험사업·자산운용 업무 프로세스 효율화, 디지털 기반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구축 등을 핵심으로 한다.

신 회장은 신사업모델 발굴을 위한 ‘양면시장 플랫폼’ 구축을 주문하기도 했다. 양면시장 플랫폼이란 수요자와 공급자 모두가 플랫폼 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원하는 가치를 얻도록 하는 플랫폼을 말한다. 그는 “양면시장 플랫폼에 대한 아이디어는 보험사업 영역을 벗어나 새로운 분야에서 찾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최근 ‘광화문글판 특별편’에 실린 방탄소년단의 노래 '런'(RUN)의 가사('다시 RUN RUN RUN 넘어져도 괜찮아, 또 RUN RUN RUN 좀 다쳐도 괜찮아')를 소개하며 기념사를 마무리했다. 그는 “익숙함을 지나 두려움을 넘어 미래를 향해 나아간다면 교보생명은 모든 이해관계자들에게 사랑받는 100년 기업이 될 것”이라며 끝을 맺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위성으로 전국에 중계됐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