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이 안보일 정도의 폭우… 인천·잠실 프로야구 경기 취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20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SK 와이번스의 팀 간 9차전이 우천 순연됐다. 잠실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 경기도 마찬가지였다. /사진=뉴시스
9일 인천과 잠실에서 열릴 예정이던 2020 KBO리그 프로야구 경기가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우천 취소됐다.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삼성 라이온즈와 SK 와이번스의 9차전은 우천 순연됐다. 잠실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 경기도 마찬가지다. 해당 경기는 10일 월요일 경기로 재편성됐다.

인천을 비롯해 중부지방 전역에는 9일 오전 11시부로 호우경보가 발령된 상태다. 행복드림구장이 위치한 인천 문학동에는 오전부터 앞이 잘 보이지 않을 정도로 폭우가 쏟아졌다.

오후 1시경 외야 곳곳에 물웅덩이가 생겨 그라운드 상황이 더욱 악화됐다. 기상청은 9일과 10일, 11일에도 많은 양의 비를 예보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8.87상승 16.1710:04 09/25
  • 코스닥 : 815.02상승 8.0710:04 09/25
  • 원달러 : 1170.50하락 2.210:04 09/25
  • 두바이유 : 42.46상승 0.210:04 09/25
  • 금 : 41.21하락 0.1710:04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