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호 7이닝 1실점' 키움, LG 2-1 제압…위닝시리즈

 
 
기사공유
9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키움 선발 이승호가 역투하고 있다. 2020.8.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고척=뉴스1) 나연준 기자 = 키움 히어로즈가 선발 이승호의 호투에 힘입어 LG 트윈스를 제압했다.

키움은 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와의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2승1패로 LG와의 3연전을 마친 키움은 48승33패로 2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2연패를 당한 LG는 43승1무35패가 됐다.

키움 선발 이승호는 7이닝 3피안타 1피홈런 1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역투, 지난 6월30일 두산전 승리 이후 5경기 만에 시즌 3승(4패)째를 따냈다.

타선에서는 김하성이 4타수 3안타, 이정후가 3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외국인 타자 러셀은 병살타 2개를 비롯해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이승호는 3회초까지 단 한 명의 주자도 출루시키지 않는 완벽투를 펼쳤다. 4회초 1사 후 오지환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채은성과 김현수를 내야 땅볼로 유도, 위기를 넘겼다.

타선도 이승호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4회말 이정후의 안타, 박병호의 볼넷에 김웅빈의 희생번트가 더해지며 1사 2, 3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김혜성이 LG 켈리를 상대로 중전안타를 쳐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LG 중견수 홍창기가 외야에서 공을 한 번 더듬는 실책을 범하면서 2루에 있던 박병호도 홈을 밟았다. 2-0.

호투하던 이승호는 5회초 2사 후 이형종에게 솔로포를 맞았다. 2볼 노스트라이크 상황에서 던진 141㎞의 직구를 공략당했고 1점 차로 쫓기기 시작했다.

5회말은 키움에게 아쉬웠다. 무사 1, 3루에서 러셀이 3루수 땅볼에 그쳤다. 계속해서 1사 만루 기회가 이어졌지만 적시타가 나오지 않았다.

찬스 뒤에는 위기가 찾아왔다. 이승호는 6회초 1사 후 홍창기에게 2루타를 맞았다. 그러나 이승호는 흔들리지 않고 오지환을 삼진, 채은성을 2루수 땅볼로 처리하고 이닝을 마무리했다.

키움은 8회초 이승호를 내리고 불펜을 가동했다. 8회에는 양현과 이영준이 차례로 마운드에 올라 LG 타선을 막았다. 9회초에는 마무리 조상우가 등판, 시즌 19번째 세이브를 수확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