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겸, '뒷광고' 사과→여성 커뮤니티 저격…왜?

 
 
기사공유
유튜버 보겸이 뒷광고 논란을 사과하면서 돌연 여성 커뮤니티를 저격했다. /사진=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유튜버 보겸이 뒷광고 논란을 사과하면서 돌연 여성 커뮤니티를 저격했다. 

보겸은 지난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안녕하세요 보겸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해 '뒷광고' 사실을 고백했다.

"광고라고 표시하지 않은 광고 영상이 있다"라고 운을 뗀 그는 "유튜버 참PD의 방송 직후 모든 영상 확인 결과 잘리거나 중지된 광고를 제외하고 진행된 42개의 광고 중 명확히 광고라고 알아보기 힘든 광고가 5개 있었다"고 말했다.

보겸은 "광고가 진행되다 중지된 것이 섞여 (확인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며 "제가 한참 모자라고 부주의했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확인 도중, 사실이 아닌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여성 커뮤니티, 이슈 유튜버들이 있었다"고 꼬집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SNS와 일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는 보겸의 여성 커뮤니티 저격으로 갑론을박이 이어지기도 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