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20% 내고 30년 사는 '지분형 주택'… 서울에 1만가구 짓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분형 주택은 수도권 30만가구 공급계획과 5·6공급대책, 8·4공급대책 가운데 공공분양을 추진하는 17개 택지 2만3000가구에 포함된다. 수도권 30만가구 공급계획을 보면 도봉성대야구장·광운역세권이 4130가구로 가장 큰 규모다. 서울의료원 주차장(3000가구) 수색역세권(2170가구) 옛 성동구치소 부지(1300가구) 등도 서울 도심에 최대 1000가구 이상 지을 수 있는 택지다. /이미지=김영찬 디자인 기자
신혼부부나 청년이 집값의 20~40%만 내고 20~30년 동안 잔금을 분할상환할 수 있는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이 서울 17개 도심에 건설될 전망이다. 최대 가구수는 1만1500가구가 될 것으로 보인다.

10일 서울시와 뉴스1 보도 등에 따르면 지분형 주택은 수도권 30만가구 공급계획과 5·6공급대책, 8·4공급대책 가운데 공공분양을 추진하는 17개 택지 2만3000가구에 포함된다. 수도권 30만가구 공급계획을 보면 도봉성대야구장·광운역세권이 4130가구로 가장 큰 규모다. 서울의료원 주차장(3000가구) 수색역세권(2170가구) 옛 성동구치소 부지(1300가구) 등도 서울 도심에 최대 1000가구 이상 지을 수 있는 택지다.

5·6공급대책에선 용산정비창(1000가구) 서부트럭터미널(950가구) 영등포 쪽방촌(1190가구)이 공공임대와 공공분양을 함께 공급하기로 했다. 8·4공급대책에선 상암DMC 미매각 부지(2000가구) 서울주택도시공사(SH) 마곡 미매각 부지(1200가구) 서부면허시험장(3500가구) 등이 지분형 주택의 공급부지로 유력하다.

총 2만3000가구 가운데 공공임대를 제외한 50%만 적용해도 1만1500가구가 지분형 주택으로 공급될 수 있다.

서울시가 내놓은 지분형 주택에 대해 정부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공공주택을 분양받아 몇년 거주 후에 팔아서 차익을 남기는 것이 아니라 20~30년 실제 거주하기 때문에 '로또 분양'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의무거주 5년, 전매제한 10년으로 집을 팔 수 없는 기한이 기존과 비교해 늘어나지 않아 분양전환 공공임대와 같은 시세 폭등의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개인과 정부가 지분을 50%씩 나눠갖고 팔 때도 이익을 공유해야 하므로 기존 분양전환 대비 메리트가 낮다"며 "절반의 시세차익을 갖는 것 대비 20년이나 30년 장기거주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판단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거주기간이 장기화되면 주택거래 빈도가 감소해 가격을 안정화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