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알뜰폰' 활성화 나섰다… “싸고, 가입 편하게 바꿀 것”

 
 
기사공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9일 이동통신시장 경쟁을 활성화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가계통신비 부담을 느끼는 이들을 위해 ‘알뜰폰 활성화 대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알뜰폰 허브
정부가 알뜰폰 활성화를 대대적으로 추진한다. 알뜰폰은 올해 도입 10주년을 맞았지만 가입자 규모가 800만명을 넘기지 못하고 멈춰선 상황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9일 이동통신시장 경쟁을 활성화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가계통신비 부담을 느끼는 이들을 위해 ‘알뜰폰 활성화 대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기존 알뜰폰 대책이 요금을 낮추는 데만 집중했지만 소비자는 단순히 요금제가 저렴한 것만을 원하지 않는다는 것을 파악했다”며 “이동통신사와 비슷한 수준의 카드 할인, 서비스, 단말기 구매 과정을 제공할 수 있도록 생태계를 바꿀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정부는 이통3사가 알뜰폰 업체에 올해 11월까지 5G(5세대 이동통신) 도매제공을 의무화한다. 도매제공을 의무화하면 이통3사는 알뜰폰 사업자에 5G망을 저렴하게 임대해야 하며 더 많은 알뜰폰 업체가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도매제공 의무화와 함께 도매대가도 인하한다. 지난해 말 기준 5G 도매대가는 음성서비스가 분당 18.43원, 데이터가 1MB(메가바이트)당 2.95원이지만 여기서 음성 30~40%, 데이터 10%를 인하한다는 것이 정부의 목표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휴대폰 제조사와 함께 알뜰폰에 특화된 단말게 출시도 추진한다. 중저가 단말기 공급을 확대하고 알뜰폰 사업자에 특화된 앱을 선탑재한 단말기를 출시한다.

알뜰폰 요금제와 단말기를 비교할 수 있는 ‘알뜰폰 허브’는 요금제 검색부터 단말기 구입까지 가능하도록 기능이 대폭 개선된다. 이를 토대로 알뜰폰 허브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단말기를 구입해 알뜰폰 요금제의 통신서비스에 가입하는 것이 한층 수월해질 전망이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