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석교회→남대문 케네디상가 집단감염 '불똥'…수도권 1일 확진자 16명(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8명 발생했다. 사진은 코로나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서울 남대문시장.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8명 발생했다. 이 중 지역감염은 17명으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교회발 감염이 지속되는 양상이다. 특히 집단감염의 불씨가 반석교회에서 남대문시장 상가로 옮겨가면서 지역확산 우려도 나온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0일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8명 추가된 1만4626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28명 중 지역감염은 17명이었다. 신고 지역은 ▲서울 11명 ▲경기 5명 등으로 수도권에서만 16명 발생했다. 비수도권은 부산 1명에 그쳤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0일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8명 추가된 1만4626명으로 집계됐다. /그래픽=질병관리본부 제공
서울에서는 신규 확진자가 11명 발생했다. 지난 9일 남대문시장 케네디상가에서 확진자 7명이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이날 0시 통계에는 11명이 반영됐다.

감염경로별로는 ▲고양시 반석교회 관련(케네디상가) 7명 ▲강남구 판매업소 1명 ▲조사 중 3명 등이다.

남대문시장 케네디상가 관련 최초 확진자는 경기 고양시 거주자로 지난 6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했던 반석교회(경기 고양시 풍동) 교인이다. 이 교인과 같은층에서 근무하던 상인 20명을 조사한 결과 7명이 추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교회에 다니던 그의 딸도 확진됐다. 이로써 관련 감염자는 서울시 7명, 고양시 2명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0일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8명 추가된 1만4626명으로 집계됐다. /그래픽=질병관리본부 제공

경기도에선 신규 확진자 5명이 발생한 가운데 이날 0시 통계에는 5명이 반영됐다. 감염경로별로는 ▲고양 반석교회 3명 ▲기쁨153교회 1명 ▲주님의샘교회 1명이다. 

경기도 고양시는 최근 기쁨153교회에 이어 반석교회까지 집단감염 유행지가 되면서 확산세가 커지고 있다. 여기에 주님의샘교회는 이 날 처음 공개된 신규 감염지가 된다.

반석교회의 경우 전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3명이나 쏟아졌고, 이 날 3명이 추가 확진을 받았다. 이에 따라 누적 감염자는 20여명인 것으로 파악된다. 여기에 남대문 케네디상가로도 불똥이 튀면서 전체 관련 확진자는 30명이 넘은 것으로 파악된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1명으로 집계됐다. 해외유입 확진자의 유입국가는 대륙별로 ▲중국 외 아시아 6명 ▲북아메리카 3명 ▲유럽 1명 ▲아프리카 1명이다. 11명 중 6명은 검역단계, 5명은 지역사회에서 확인했다. 국적은 외국인 6명, 내국인 5명이다.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누적 사망자는 305명, 전체 치명률은 2.09%다. 성별로는 남성 2.43%, 여성은 1.8%를 기록하고 있다.

누적 의심 환자 수는 162만8303명이며 그중 159만7281명이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했다. 검사를 진행 중인 사람은 1만6396명이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