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 시계, 전세계 50개 한정판…가격에 '억'

 
 
기사공유
종합격투기 선수 추성훈이 SBS '집사부일체'에서 착용한 시계 가격이 무려 8억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머니투데이(포브스 제공)
종합격투기 선수 추성훈이 SBS '집사부일체'에서 착용한 시계 가격이 무려 8억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추성훈이 게스트로 출연해 딸 사랑이와 영상통화를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추성훈이 찬 노란색 밴드의 시계에 관심이 모아졌다. 그가 착용한 시계는 '리차드밀' 제품으로 전세계 50피스 한정판이다. 이 시계는 가격만 8억7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성훈이 착용한 시계는 스타 에드 시런, 테니스 선수 라파엘 나달 등이 착용했다.

추성훈은 2009년 일본 모델 야노 시호와 결혼해 2011년 딸 사랑이를 얻었다. 현재 세사람은 하와이에 거주 중이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5:32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5:32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5:32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5:32 09/18
  • 금 : 41.67상승 0.4615:32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