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블루'보다 '코로나 우울' 어떠세요?"

오픈 액세스→개방형 정보 열람, 라이프 라인→생활 기반망 문체부·국립국어원 새말모임 쉬운 우리말 대체어 10일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말모임 쉬운 우리말 대체어© 뉴스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은 '코로나 블루'를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코로나 우울'을 선정했다.

또한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달 31일부터 2일까지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다각도로 검토해 '오픈 액세스'과 '라이프 라인'의 대체어로 '개방형 정보 열람'과 '생활 기반망'를 각각 제시했다.

코로나 블루(corona blue)는 코로나 19의 확산으로 인해 일상에 큰 변화가 닥치면서 사람들이 느끼는 불안, 우울, 무기력감을 뜻한다.

문체부는 지난 3일부터 4일까지 국민 6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49.6%가 '코로나 블루'를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또한 응답자의 93.4%가 '코로나 블루'를 '코로나 우울'로 바꾸는 데 적절하다고 답했다.

오픈 액세스(open access)는 이용자가 온라인을 통해 재정적, 법률적, 기술적 장벽 없이 학술 정보에 접근해 학술 정보를 복제, 보급, 인쇄, 검색할 수 있도록 공유하는 것. 또는 그러한 서비스를 의미한다.

라이프 라인(life line)은 인간 활동의 기본 공간인 도시의 기능에 근간이 되는 통신, 전력, 에너지, 상하수도, 운송 및 교통망 등 선 형태로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사회 기반 시설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새말모임은 어려운 외국어 신어가 널리 퍼지기 전에 일반 국민들이 이해하기 쉬운 우리말 대체어를 제공하기 위해 국어 전문가 외에 외국어, 교육, 홍보·출판, 정보통신, 언론 등 다양한 분야 사람들로 구성된 위원회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앞으로도 정부 부처와 언론사가 주도적으로 쉬운 말을 사용할 수 있도록 홍보할 계획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코로나 블루처럼 어려운 용어 때문에 국민이 정보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쉬운 우리말로 빠르게 다듬고 있다"며 "정부 부처와 언론사가 대체어를 사용하도록 유도해 쉬운 우리말이 빠르게 정착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쉬운우리말 전체 목록©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2.87상승 0.46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