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0조 투자’ 평택 반도체 3공장 9월 첫삽… ‘초격차’ 시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경기도 평택캠퍼스에 3번째 반도체 생산라인을 이르면 다음 달 착공한다. 투자금액만 30조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초대형 프로젝트로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초격차’ 입지를 확보하기 위한 발판이 될 전망이다.

10일 경기도 평택시와 삼성전자 등에 따르면 투입될 평택캠퍼스의 세 번째 반도체 생산라인(P3)의 건물 착공이 이르면 9월부터 시작된다.

최종 건축허가 면적은 70만㎡ 규모로 알려졌다. 통상 2개 층으로 건설되는 반도체 생산 라인과 5층 이상의 사무실 등 부속 동을 합친 것이다.

P3 라인은 삼성전자가 평택캠퍼스에 짓기로 한 총 6개의 라인 중 최대 규모다. 반도체 공장 건설과 설비 반입, 생산까지 3~4년가량 소요되는 점을 고려하면 P3 라인은 2023년 하반기에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P3 라인의 투자금액은 평택캠퍼스 단일 라인 가운데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정확한 투자금액이 공개되진 않았으나 업계에서는 P3보다 규모가 작은 P2 라인의 투자금액이 30조원에 달하는 것을 고려할 때 이를 훌쩍 넘어설 것으로 관측한다.

코로나19로 인해 글로벌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에서 삼성전자가 천문학적인 규모의 투자가 단행하는 배경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평가다.

이 부회장은 올들어 잇따라 반도체 사업장에서 현장경영을 펼치며 초격자 기술력을 확보할 것을 주문하고 있다.

지난달 30일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 사업부장 사장, 박학규 경영지원실장 사장 등과 함께 온양사업장을 찾아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 끊임없이 혁신하자”며 ”고 적극적인 선제대응을 주문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2분기 시설투자에 9조8000억원을 투입했으며 이 중 반도체에만 8조6000억원을 집행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