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김조원 靑회의 불참은 '강남 집값 계속 오른다' 신념 표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9년 7월 26일 자신의 후임인 김조원 신임 청와대 민정수석(왼쪽)에게 허리를 굽혀 인사하고 있는 조국 전 민정수석.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 비서관·보좌관(수보) 회의에 불참, 인사도 없이 청와대를 떠난 것에 대해 "학자적 신념을 표현한 것일 뿐이다"라는 말로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날 오후 수보회의에 김 수석이 불참한 것을 "정권 주장과 달리 강남 집값은 계속 오를 거라는 경제학적 진단을 몸으로 내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수보회의에 불참한 것은 학자로서 강직한 학문적 지조와 신념을 표현한 것이다"며 김 수석이 강남불패 신화를 잘 알기에 직을 던지고 강남아파트 2채를 지킨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후 김조원 수석이 불참한 가운데 수보회의를 진행한 뒤 이날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을 후임 민정수석으로 내정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18:03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18:03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18:03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8:03 09/24
  • 금 : 41.38상승 0.2418:03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