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코펜하겐에 1-0 진땀승… 브루노 PK골로 4강 진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드필더 브루노 페르난데스(왼쪽)가 11일(한국시간) 열린 코펜하겐과의 2019-2020 유로파리그 8강전에서 연장 전반 5분 페널티킥을 차고 있다.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코펜하겐에게 진땀승을 거두며 유로파리그 4강에 진출했다.

맨유는 11일(한국시간)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8강전 코펜하겐과의 경기에서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1-0으로 승리했다.

맨유는 프레드를 백4라인 바로 앞에 놓은 채 폴 포그바, 브루노 페르난데스, 마커스 래시포드, 앙토니 마샬, 메이슨 그린우드 등 공격진을 총출동시켰다. 코펜하겐은 이에 4-3-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경기는 맨유가 주도권을 잡은 채 코펜하겐이 단단히 버티는 형식으로 흘러갔다. 맨유는 전반부터 코펜하겐을 몰아치며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운이 따르지 않았다. 코펜하겐의 요한손 골키퍼가 위기 때마다 빛나는 선방을 보여줬고 전반 종료 직전 터진 그린우드의 득점은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무산됐다.

코펜하겐은 전력상 열세를 딛고 단단한 수비로 맨유 공격을 계속 막아냈다. 결국 승부를 연장까지 끌고 가는 데 성공했지만 페널티킥이 발목을 잡았다. 연장 전반 5분 코펜하겐 페널티박스 안에서 마샬이 반칙을 얻어냈고 이를 브루노가 침착히 성공시키며 맨유가 마침내 리드를 쥐었다. 코펜하겐은 뒤늦게 반격을 노렸지만 공격에서의 세밀함이 떨어지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경기 결과로 맨유는 같은날 바이어 레버쿠젠을 2-1로 이긴 인터밀란과 4강에 먼저 올랐다. 남은 4강전 두자리는 오는 12일 샤흐타르와 바젤, 울버햄튼과 세비야의 경기 승자들로 채워진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