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은혜 신발에 집착한 이유 '이것' 때문?

 
 
기사공유
배우 윤은혜가 신발에 대한 집착이 생긴 이유를 고백했다. /사진=tvN 방송캡처

배우 윤은혜가 신발에 대한 집착이 생긴 이유를 고백했다. 윤은혜는 지난 10일 방송된 tvN 예능 ‘신박한 정리’에 출연, 신발장 2개 가득한 수백켤레의 신발을 공개했다.

윤은혜는 “내가 유일하게 좋아하는 게 신발”이라며 “미들 힐은 다 나눠줬는데, 너무 높은 굽은 나눠줄 수가 없었다”고 했다.

특히 윤은혜는 박나래에게 “발 사이즈만 맞으면 신발을 주겠다”고 했지만, 발이 작았던 박나래는 “소금 먹고 부종으로라도 발 사이즈를 늘려보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신애라는 “그렇게 큰 신발을 신다가는 발목 나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윤은혜가 신발에 집착 아닌 집착을 하는 이유에 대해“신발은 내게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집이 좀 어려웠는데, 옷은 물려받아도 깨끗하지만 신발은 밑창이 닳아있었다”고 어려웠던 가정사를 고백했다. 이어 “신발은 내가 누리는 유일한 방법이었다”며 “‘나 이렇게 잘 됐어’ ‘나 이거 살 수 있어’라는 생각으로 신발을 사 모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윤은혜는 1999년 걸그룹 베이비복스로 데뷔해 2006년 드라마 ‘궁’으로 연기자로 전향해 큰 인기를 끌었다. 이후 ‘커피프린스1호점’, ‘아가씨를 부탁해’, ‘설렘주의보’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 활약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