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관중 오늘부터 10%→25% 입장…"육성 응원 안돼요"

음식물 취식 금지, 좌석 간 거리두기

 
 
기사공유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홈 경기에 관중 입장이 재개된 4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 경기에서 관중들이 띄엄띄엄 앉아 있다. 2020.8.4/뉴스1 © News1 한산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프로야구 현장에서 '직관'할 수 있는 팬들이 더 늘어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1일부터 경기장에 입장할 수 있는 관중을 전체 관람석의 10%에서 25%로 확대한다.

지난달 26일 유관중을 실시한 뒤 전반적으로 방역 관리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면서 보다 많은 인원이 현장을 찾을 수 있게 됐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0일 "지난 7월 26일 관중 입장을 재개한 이후 초기 일부 미흡 사례를 제외하고 방역관리가 안정적으로 되고 있다"며 "입장 규모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11일부터 전체 관중석의 30% 인원이 입장할 수 있는 가운데, KBO는 일단 전체 4분의 1 수준인 25%의 관중을 받기로 결정했다.

다만 마스크 착용, 좌석간 거리두기 등 경기 관람 중 방역수칙 준수사항은 철저히 지켜야 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이 잘 지켜질 경우 관중을 30% 선까지 늘린다는 구상이다.

이날 잠실(KIA-LG), 부산(NC-LG), 고척(한화-키움), 대구(두산-삼성), 수원(SK-KT)에서 열리는 경기부터 실시된다.

잠실구장의 입장 인원은 6060명, 사직구장은 6125명, 고척 스카이돔은 4185명, 삼성라이온즈파크는 6000명, KT 위즈파크는 5000명으로 각각 늘어날 전망이다.

구단들은 관람객 증가로 혼잡이 빚어질 것을 대비하기 위해 평소보다 이른 야구장 방문을 제안 했으며, 안전하고 질서 있는 입장을 더욱 엄격하게 관리감독 할 계획이다.

정부방역당국도 "일상과 방역의 조화를 위한 노력이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좌석 간 거리두기 준수, 좌석에서 음식물 취식 금지, 육성 응원 금지 등과 같은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