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난데스 'PK 결승골' 맨유, 코펜하겐 1-0 제압…유로파 준결승 진출

인터 밀란, 루카쿠 결승골로 레버쿠젠에 2-1 승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들이 11일(한국시간) 독일 쾰른의 라인 에네르기 슈타디온에서 열린 코펜하겐과의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8강전에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가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코펜하겐(덴마크)을 꺾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준결승에 올랐다.

맨유는 11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쾰른의 라인 에네르기 슈타디온에서 열린 코펜하겐과의 2019-20 시즌 UEFA 유로파리그 8강전에서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페널티킥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맨유는 울버햄튼(잉글랜드)-세비야(스페인) 승자와 오는 17일 결승 진출을 다툰다.

맨유는 코펜하겐을 상대로 공세를 높이면서 경기를 주도했지만 득점이 잘 나오지 않았다. 전반 45분 메이슨 그린우드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넣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앞선 상황에서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이 취소됐다. 후반 11분에는 마커스 래쉬포드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면서 선제 득점에 실패했다.

정규 시간 90분 동안 득점에 실패한 맨유는 결국 연장 승부에 돌입했다. 맨유는 연장 전반 5분에서야 골을 터뜨렸다. 안소니 마샬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상대 수비수에 걸려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페르난데스는 여유있게 골을 성공시켰다.

이 골로 페르난데스는 대회 7번째 득점에 성공, 득점 부문 단독 선두에 올랐다.

여유를 찾은 맨유는 추가 득점을 노렸지만 코펜하겐의 수비와 칼 욘슨 골키퍼에게 막혀 1골 차 승리에 만족해야 했다.

인터 밀란의 로멜루 루카쿠가 11일(한국시간) 독일 두셀도르프의 메쿠어 슈필 아레나에서 열린 레버쿠젠과의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8강전에서 득점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인터 밀란(이탈리아)은 독일 뒤셀도르프 메쿠어 슈필 아레나에서 열린 레버쿠젠(독일)과의 8강전에서 로멜루 루카쿠의 결승골을 앞세워 2-1로 이겼다.

인터 밀란은 전반 15분에 터진 니콜로 바렐라의 골로 일찌감치 리드를 잡았다. 6분 후에는 루카쿠의 득점까지 나오면서 2골 차로 달아났다.

페널티 에어리어에서 애슐리 영의 패스를 받은 루카쿠는 상대와의 몸싸움에서 넘어지면서도 집중력을 잃지 않고 슈팅을 시도, 레버쿠젠 골망을 흔들었다.

이로써 루카쿠는 유로파리그 9경기 연속골에 성공했다. 루카쿠는 지난 2014-15 시즌 에버턴 소속으로 유로파리그에 참가, 5경기 연속골을 넣었고 올 시즌 인터 밀란에서 유로파리그 4경기 연속골을 터뜨렸다.

인터 밀란은 전반 24분 카이 하베르츠에게 한 골을 내줬지만 더 이상 실점을 하지 않으며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인터 밀란이 유로파리그 준결승에 오른 것은 2001-02 시즌 이후 18년 만이다. 인터 밀란은 샤흐타르 도네츠크(우크라이나)-바젤(스위스)의 승자와 오는 18일 준결승을 치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