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연합훈련 16~28일…완전운용능력 검증은 제외"-VOA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에 미군 헬기가 계류돼 있다. 2020.4.2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한국과 미국 군의 연합군사훈련이 "방어 중심의 컴퓨터 시뮬레이션(모의실험) 훈련"으로 오는 16일부터 28일까지 열릴 예정이라고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 관계자는 이번 훈련에서 미래연합사령부에 대한 검증 평가인 완전운용능력(FOC)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제외되며, 불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은 평가와 팀을 데려올 능력이 없고, 필요한 완전한 관리와 필요한 자원도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미국 인력이 한국에 도착해서 14일 간 격리돼야 하는 점도 크게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평가 실시를 위해 2주간의 검역과 2주 간의 훈련이 필요하며, 그렇게 하려면 모든 입국자가 미국이나 세계 다른 지역에서 거의 한 달 동안 공백이 생긴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군은 이번 훈련에서 전작권 전환에 대비한 미래연합군사령부의 완전운용능력(FOC) 검증에 집중해 자국의 전작권 행사 검증에 주력할 계획이다.

전작권 전환을 위한 검증평가는 1단계 기본운용능력(IOC), 2단계 완전운용능력, 3단계 완전임무수행능력(FMC) 검증평가 순으로 진행되고 있다. 한미는 지난해 1단계 검증은 마친 상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