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타바이오 "하버드대 연구로 자사후보물질 코로나19 치료효과 예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압타바이오는 자사후보물질을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할 계획을 11일 밝혔다./사진=압타바이오
압타바이오가 엔도솜을 타깃으로 한 치료물질이 하버드대 연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효과를 입증했다며 회사의 후보물질도 유사한 작용을 할 수 있다고 11일 주장했다. 엔도솜은 바이러스가 번식하기 위해 인체 세포 안으로 침투하는 세포내기관이다. 

압타바이오에 따르면 최근 발표된 하버드대연구 결과에서 미국 제약사 신타제약의 ‘아필리모드’가 체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저지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아필리모드는 세포 내에서 물질 이동 작용을 하는 엔도솜 형성을 억제하는데, 이를 통해 세포 내 바이러스 이동 및 바이러스 복제를 막는다.

압타바이오 측은 회사의 APX-115도 아필리모드와 유사하게 엔도솜 타깃으로 하는 기전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코로나19 치료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

APX-115은 엔도솜 내 효소 NOX2를 저해하고, 활성화 산소(ROS)를 억제해 엔도솜을 통한 바이러스 이동을 원천적으로 차단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 이에 압타바이오는 APX-115 연구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APX-115는 엔도솜 타깃 기전 외에 두 가지 작용 기전이 더 있는 복합적인 녹스 저해 치료제이므로 치료 효과는 여타 후보물질보다 우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압타바이오의 APX-115는 이미 유럽 임상 1상을 마친 상태로, 안정성 및 부작용 이슈가 없음을 증명했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