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불가 선언에 재계약까지… "맨유는 그래도 산초 포기 NO"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공격수 제이든 산초(왼쪽)가 지난 10일(한국시간) 스위스에 마련된 도르트문트 구단의 프리시즌 캠프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공격수 제이든 산초(왼쪽)가 지난 10일(한국시간) 스위스에 마련된 도르트문트 구단의 프리시즌 캠프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보루시아 도르트문트가 제이든 산초를 팔지 않겠다는 뜻을 공식화했다. 다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는 여전히 산초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맨유가 미하엘 조르그 도르트문트 단장의 발언에도 이번 여름 산초와의 계약을 포기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산초의 거취는 이번 여름이적시장에서 가장 뜨거운 감자다. 맨유는 잉글랜드 출신의 젊은 측면공격수를 데려오기 위해 오랜 시간 도르트문트와 접촉했다. 산초 본인도 잉글랜드 복귀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문제는 이적료였다. 도르트문트는 산초의 이적료로 무려 1억800만파운드(한화 약 1670억원)라는 천문학적 금액을 원했다. 반면 맨유는 선수 한명에게 7000만파운드(약 1085억원) 이상을 쓰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양 측의 주장이 평행선을 달리자 협상은 점차 장기화됐다.

빠른 협상 타결을 원했던 도르트문트는 지난 10일을 마지노선으로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두 구단이 결국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며 산초 이적 협상은 일단락되는 분위기다. 도르트문트는 이날부터 시작된 스위스에서의 프리시즌 캠프에 산초를 합류시켰다. 

조르그 단장은 이와 관련해 "우리는 다가오는 시즌 산초를 포함한 계획을 세웠다"라며 "결정은 끝났다"라고 밝혔다. 그는 산초와의 계약을 오는 2023년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실제 도르트문트 구단은 11일 공식 채널을 통해 산초와의 계약을 연장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다만 스카이스포츠는 아직 이적시장 기간이 남은 만큼 어떤 일이든 일어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맨유가 산초 영입에 남다른 열의를 보이고 있는 만큼 향후 추가적인 협상 과정에서 이적료 조정이 가능하다고 봤다.

스카이스포츠의 이적 전문가인 카베 솔레콜은 "조르그는 도르트문트의 단장이다. 그는 모든 것을 안다"라면서도 "여전히 이적시장 종료까지는 2달여가 남아있다. 맨유가 도르트문트의 제한시간까지 제의를 하지 않았다는 게 남은 2달 동안에도 제의를 하지 않을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59하락 46.910:40 03/05
  • 코스닥 : 909.41하락 16.7910:40 03/05
  • 원달러 : 1131.70상승 6.610:40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0:40 03/05
  • 금 : 63.11상승 1.6710:40 03/05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정세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