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2023년엔 위탁생산 글로벌 30% 차지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11일 삼성바이오로직스 제4공장 증설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바이오의약품 시장의 성장 속도, 글로벌 제약사들의 위탁개발·위탁생산 비중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를 감안해 제 4공장 증설 계획을 최종 확정했다"고 이 같이 밝혔다./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11일 삼성바이오로직스 제4공장 증설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바이오의약품 시장의 성장 속도, 글로벌 제약사들의 위탁개발·위탁생산 비중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를 감안해 제 4공장 증설 계획을 최종 확정했다"고 이 같이 밝혔다./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23년까지 인천 송도에 4번째 '슈퍼 플랜트'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을 1조7400억원을 투자해 신설한다. 4공장은 지난 2017년 완공된 3공장 투자비인 8500억원의 2배가 넘는 규모인 만큼 생산 규모도 크다. 4공장의 생산 능력은 25만6000ℓ 규모로 3공장보다 약 42% 높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11일 삼성바이오로직스 제4공장 증설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바이오의약품 시장의 성장 속도, 글로벌 제약사들의 위탁개발·위탁생산 비중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를 감안해 제 4공장 증설 계획을 최종 확정했다"고 이 같이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요 사업인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은 최근 글로벌 수요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 바이오의약품 시장의 성장률은 연평균 8% 이상이며, 위탁개발·위탁생산 사업의 성장률은 연평균 16%에 달한다.

제 4공장의 총 연면적은 약 23만8000㎡(7만2000평)로 1·2·3공장의 전체 연면적 24만㎡ (7.3만평)에 육박한다. 제 4공장이 가동에 돌입하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총 62만ℓ의 생산규모를 보유함에 따라 글로벌 전체 CMO생산규모의 약 30%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태한 사장은 "그동안 바이오의약품을 자체 생산하는 비중이 높았으나 코로나19 이후 해외에서 물류 체인 공급망의 안정성을 위해 위탁개발·위탁생산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4공장 신설로 1공장 3만ℓ, 2공장 15만ℓ, 3공장 18만ℓ를 넘는 25만6000ℓ 규모 단일 최대 생산 규모를 확보한다. 2023년까지 가동 준비를 마칠 계획이다.

특히 4공장은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이외에 위탁개발 기능도 종합 탑재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최근 자체 세포주(에스초이스, S-CHOice)를 성공적으로 론칭함에 따라 세포주 개발 단계부터 최종 제품 생산까지 한 자리에서 이뤄지는 '원-스톱' 서비스를 갖출 예정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이 같은 투자는 바이오제약사가 직접 신약을 개발하고 생산하는 ‘인하우스’ 중심에서 CMO, CDO 중심의 시장으로 바이오제약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김태한 사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3P(People·Process·Portfolio) 혁신으로 이 같은 고도의 성장세를 이어나갈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시장에서 초격차 경쟁력(Super Gap) 확보하고 바이오제약 산업의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하는 'Super Client Satisfaction'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