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코로나19 대응·기반시설 확충에 398억원 추경 편성

소상공인 경제 재도약 지원 예산도 추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관악구 청사(관악구 제공)/뉴스1© News1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서울 관악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한 기반시설 확충 사업을 골자로 한 398억원 규모의 '제2회 추경예산안'을 편성, 10일 관악구의회에 제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지역 소상공인의 경제적 충격을 완화, 주민 복리 향상을 위한 기반시설 확보, 친환경 인프라 구축 등에 중점을 두고 편성됐다.

주요 사업으로는 먼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Δ재난관리기금(20억3600만원) Δ선별진료소 운영 및 선제검사비(1억7700만원) Δ열화상 카메라 및 스마트폰 살균기 설치(7300만원) 등이 있다.

소상공인 경제 재도약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Δ자영업자 경영안정자금(14억원) Δ청년 소상공인 행복도시락 지원 사업(9100만원) Δ스타트업 사업화 지원금(5000만원) 등에 재정이 투입된다.

복지·안전 기반시설 및 인프라 구축에는 Δ육아종합지원센터 건물 매입(31억원) Δ도림천 교량 및 생태경관 개선(19억9900만원) Δ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 구축(12억원) Δ주요 골목상권 도로정비(4억600만원) 등이 편성됐다.

이밖에도 Δ주거급여(79억2300만원) Δ지방재정안정기금 조성(52억원) Δ긴급복지(20억원) 등 주민복지사업에 추경 예산이 쓰인다.

구는 "이번 추경에서는 영세 자영업자 지원을 위한 재난관리기금을 14억원 추가 조정하는 등 사각지대 없는 경제 살리기 대책이 포함됐다"며 "육아종합지원센터 건물을 매입해 장애인 복리 증진을 위한 '관악구 장애인센터' 건립 초석을 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경 재원으로는 Δ2019회계연도 결산결과 순세계잉여금(64억원) Δ서울시 조정교부금 가산교부(173억원) Δ국시비보조금(130억원) 등을 활용할 예정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이번 추경은 소상공인이 재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구민 생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인프라 구축에 초점을 뒀다"며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이지만 구민과 함께 위기를 극복하고 더불어 행복하고 안전한 살기 좋은 관악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