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물량 급증하는 9~11월 임박…택배노동자 생존권 보장하라"

"아파도 못 쉬고 하루 12~16시간 장시간 노동" "코로나 과로로 5명 목숨 잃어…대책 마련 시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 마련 촉구 유가족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8.11/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갑작스럽게 늘어난 택배 물량을 책임지는 택배 노동자들과 이로 인해 과로사한 노동자의 유가족들이 정부와 택배회사를 향해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국회생명안전포럼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 노동자의 과도한 업무 시간을 줄이고 노동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택배 물량이 급증했는데 이대로 1년 중 물량이 가장 많은 9~11월을 맞이하게 되면 지칠대로 지친 택배노동자들이 상황을 감당하기 어려울 수 있다"며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과로로 목숨을 잃은 택배노동자는 대책위원회가 파악한 인원만 5명이다. 지난 3월 쿠팡의 택배노동자가 배송 중 계단에서 사망한 것을 시작으로 4월부터 7월까지 매달 1명의 노동자가 과로로 세상을 떠났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이외에도 더 많은 택배노동자들의 과로사가 있었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정부와 택배사는 과로로 인해 목숨을 잃은 택배노동자가 몇명인지 정확한 실태조사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택배물량이 급증한 것 외에도 특수고용직이라는 노동환경이 택배 노동자들의 처우를 더 열악하게 만든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근로기준법의 사각지대에 놓여 휴식 시간을 보장받지 못하고 매일 12~16시간 장시간 노동에 시달린다고 주장했다.

고(故) 서형욱 CJ대한통운 택배노동자의 누나 서형주씨는 "하루라도 쉴 시간이 있었다면 내 동생은 병원에 가서 아픈 곳을 치료받고 살아갈 수 있었을 것이란 생각이 든다"며 "아파도 병원갈 시간이 없고 대신 일해줄 사람이 없는 것이 현실이다. 생존권을 보장받을 수 있는 법이 제정돼야 한다"며 울먹였다.

고 정상원 CJ대한통운 택배노동자의 아내 서한미씨는 "아이들과 여행을 간다고 들떠있던 남편은 다음날 영원히 깨어나지 못했다. 새벽 5시30분에 출근해서 저녁 8~9시에 들어와도 항상 웃던 애들 아빠의 얼굴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며 "남편은 이미 세상을 떠났지만 지금 일하고 계신 분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많이 바뀌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 마련 촉구 유가족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8.11/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코로나 이후 택배 노동자는 살인적 노동으로 고통 받고 있고 상시적 해고위협에 시달리고 있다"며 "정부는 산업안전 근로감독과 작업환경 개선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택배사에 Δ분류작업에 대체인력(분류도우미) 한시적 투입 Δ당일배송 강요금지·지연배송 공식적 허용 Δ비대면 배달 공식화·비대면 배달 분실사고 시 택배노동자 책임전가 금지 Δ폭염·폭우에 따른 과로방지 대책 Δ유족에 대한 사과 및 산재신청 협조·보상 등을 요구했다.

또 정부에는 Δ정부주도의 택배기사 과로사 대책마련을 위한 민관 공동위원회 구성 Δ택배노동자 노동환경 및 과로사 발생현황 실태조사 Δ산업안전보건법 개정을 통한 산재보험 적용 등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3.24상승 0.6518:01 09/23
  • 코스닥 : 843.45상승 0.7318:01 09/23
  • 원달러 : 1164.40하락 0.618:01 09/23
  • 두바이유 : 41.72상승 0.2818:01 09/23
  • 금 : 41.14하락 0.4918:01 09/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