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과 성관계? 퇴직금 반환해라"… 맥도날드 전 CEO의 전말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맥도날드 스티브 이스터브룩 전 최고경영자(CEO)가 맥도날드로부터 받은 퇴직금을 반환해야 할 상황에 처했다. 맥도날드는 이스터브룩 전 CEO가 직원 3명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고 법원에 소송했다./사진=뉴스1

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로 해고된 맥도날드 스티브 이스터브룩 전 최고경영자(CEO)가 맥도날드로부터 받은 퇴직금을 반환해야 할 전망이다. 맥도날드는 이스터브룩이 재직시절 직원 3명과 부적절한 성적인 관계를 가졌지만 이를 숨겼다고 주장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뉴스1 보도 및 월스트리트저널(WSJ),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이스터브룩의 부절적한 성관계에 대한 내용을 담은 소장을 법원에 제출했다. 앞서 맥도날드는 지난해 11월 이스터브룩이 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이유로 해고했다.

지난해 10월 한 맥도날드 직원은 이스터브룩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고 회사에 알렸다. 이 직원은 성적으로 노골적인 문자 메시지, 사진을 교환했지만 육체적인 성관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맥도날드가 고용한 외부 변호사들은 이스터브룩을 조사했다. 이스터브룩 역시 직원과 성적인 관계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맥도날드는 그의 휴대전화 기기에서 직원과의 부적절한 관계가 추가로 드러나지 않자 스톡옵션과 퇴직금을 허용한 채 해고했다.

그가 부정직한 행위를 했거나 실제로 해고의 명분을 제공했다는 사실을 향후 사측이 알게 된다면 퇴직금을 회수할 권리가 있다는 조항이 담겼다. 소장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7월 익명의 제보를 받았다.

이번에는 사측 조사 요원들이 회사 서버에 백업된 그의 이메일을 들여다봤다. 그 결과 맥도날드 직원을 포함해 수많은 여성의 나체, 부분적인 신체 노출이 담긴 사진과 영상이 드러났다. 맥도날드는 이를 바탕으로 그가 직원과의 성적 관계를 금지한 사규를 위반했다면서 "반박할 수 없는 증거"라고 밝혔다. 또 그가 지난해 조사에서 거짓말을 했다고 비난했다.

이에 따라 퇴직금 등 환수는 물론 스톡옵션 행사도 막겠다는 입장이다. 그의 스톡옵션 및 퇴직금 등 규모는 4200만달러(약 498억원)에 달한다고 WSJ은 전했다. 크리스 켐프친스키 맥도날드 CEO는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맥도날드는 우리의 가치를 반영하지 않는 어떤 직원의 행동도 용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