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신 잘못했다" "아파트 팔아야"… 여권도 김조원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파트 허위 매각 논란 끝에 사표를 낸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을 향해 여권에서도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뉴스1
아파트 허위 매각 논란 끝에 사표를 낸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을 향해 여권에서도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뉴스1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부동산 논란 끝에 사표를 낸 가운데 여권에서도 그를 향한 비판이 줄을 잇고 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오전 방송된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김조원 전 수석이 보도대로 부동산을 더 비싸게 내놨다거나 (청와대의 주택 매각 지시 등) 이런 일에 불만을 느끼고 있다면 적절하지 못하다"고 비난했다.

우 의원은 "야당에서는 '청와대 수석은 짧고 집값 상승은 영원하다'고 비판한다. 그럼에도 (아파트를 팔지 않으면) 김 전 수석에 대한 사회적 비판이 더 커질 것"이라며 "그분이 처신을 잘못했다"고 꼬집었다.

같은 당 진성준 의원도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 전 수석은) 마무리가 깔끔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김 전 수석이 잠실 아파트를 시세보다 2억원 이상 높게 매물로 내놓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매각 시늉'이라는 비판을 받은 데다 퇴임 소회도 남기지 않은 채 청와대를 떠난 것을 비판한 것이다.

진 의원은 "단톡방에서 일찍 나갔다는 건 잘 모르겠지만 김 수석이 수석비서관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것은 사실인 것처럼 보인다. 통상 퇴임하는 수석들은 청와대 기자실에 들러서 마지막 인사도 하고 하는데 그 자리에 김 수석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한데 우리 사회의 기득권층 또 고위공직자들이 많은 주택을 소유하고 있다고 한다면 그 정부 하에서 펼쳐지는 부동산 정책이 과연 서민들을 위해서 또 실수요자들을 위해서 부동산 정책을 쓰고 있는 건가 하는 데 대한 불신이 작동할 수밖에 없는 거 아니겠나"고 거듭 비판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8.74하락 100.9513:40 02/26
  • 코스닥 : 907.03하락 29.1813:40 02/26
  • 원달러 : 1122.00상승 14.213:40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40 02/26
  • 금 : 65.39상승 2.513:40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