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 "집중호우 피해 복구에 모든 역량 집중해 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1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화요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에 총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사진=광주광역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1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화요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에 총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사진=광주광역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11일 "집중호우 피해 복구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시장은 이날 중회의실에서 열린 화요간부회의를 통해 "역대 최고 수준의 집중호우로 각종 시설과 도로, 상가, 주택 침수 등 시민들이 많은 고통과 불편을 겪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실국에서는다른 업무가 조금 지체되더라도 수재 현장에 나가 일손 부족을 겪고 있는 피해 시민들을 돕고 시름을 덜어드리기 바란다"며 "도움이 필요한 곳을 신속하게 파악해 군부대, 자원봉사센터, 공무원 등 인력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집중호우로 건축물‧자동차 등 재산상 피해를 입은 주민과 기업에 '집중호우 피해주민 지방세 지원 방안'을 적극적으로 시행해 달라"며 "지원방안은 취득세, 지방소득세 등의 신고 납부기한을 6개월 범위 내에서 연장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지시했다.

또 "지방세의 고지유예·분할고지·징수유예·체납액도 6개월 범위 내에서 징수유예하고 추가 연장도 최대 1년 범위 내에서 가능토록 하고 집중호우 등으로 건축물·자동차·기계장비가 멸실·파손돼 대체취득하는 경우 취득세 등을 면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피해 기업에 대해 세무조사를 중단하고, 세무조사가 사전 통지됐거나 진행 중인 경우는 연기 조치해 달라"고 주문했다.

더불어 이 시장은 "코로나19가 몰고 온 경제적 후폭풍이 너무도 거세고 여기에 수재까지 겹쳐 서민들의 고통이 이루 말할 수 없다"며 "지역경제 살리는 데 온 행정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코로나19 관련해 7차례의 민생안정대책을 시행하고 있지만 시민들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데에는 크게 부족한 실정"이라며 "12일 발표하는 제8차 민생안정대책에 이어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복구 지원을 포함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9차 대책도 내실있게 조기에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