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의료자문 후 '보험금 삭감·미지급' 여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반기 민원이 1만6000건 발생한 것을 근거로 금융소비자연맹은 의료자문을 통한 보험금 부지급 건수가 대부분 민원으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사진=뉴스 1DB
지난해 하반기 생명·손해보험사의 의료자문을 통한 보험금 지급 거부나 삭감지급 건수는 1만4000여건으로 나타났다. 금융소비자연맹은 의료자문을 통한 보험금 부지급 건수가 대부분 민원으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금융소비자연맹은 2019년 하반기 보험사 의료자문 실시 결과 자료를 분석한 결과, 보험사가 의료자문 실시 후 가입자에게 보험금을 미지급 및 삭감한 경우가 40%에 육박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이중 생명보험사는 10건 중 6건을 부지급 또는 삭감지급하고 손해보험사는 10건 중 3건을 부지급 또는 삭감지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0명 중 4명에 보험금 덜 줬다"


연맹 측은 보험사의 의료자문 남발에 대해 "보험금 지급 관련 민원의 주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보험사들은 지난해 하반기 6개월 동안 소비자들이 보험금을 청구했을 때 자사 자문의사에게 3만7377건의 의료자문을 의뢰해 1만4261건(38.5%)을 보험금을 안 주거나 삭감지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의료자문을 통한 보험금 부지급 및 삭감지급률은 생보사가 더 높았다. 생보사들은 의료자문 건수의 절반 이상인 55.4%를 지급거부 또는 삭감지급했다.

또한 보험사 의료자문을 통한 보험금 지급거부나 삭감지급한 건수 1만4261건은 소비자의 보험금 지급 관련 민원으로 이어져, 1만6003건의 민원이 발생했다고 연맹은 강조했다.

금융소비자연맹 배홍 보험국장은 “보험사가 불법적인 의료자문을 통해 보험금 지급을 거부하거나 삭감지급하는 것은 불법이며, 소비자의 신뢰를 저하시키고 보험산업 불신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즉시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