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사업 논쟁에 친이계 '빼꼼'…이재오 "보 없었으면 나라 잠겼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야권을 중심으로 4대강(한강·금강·낙동강·영산강) 사업 재평가가 이뤄지면서 친이계 인사들이 다시 뭉쳤다. 사진은 이재오 전 새누리당 의원. /사진=머니투데이
야권을 중심으로 4대강(한강·금강·낙동강·영산강) 사업 재평가가 이뤄지면서 친이계 인사들이 다시 뭉쳤다. 사진은 이재오 전 새누리당 의원. /사진=머니투데이
야권을 중심으로 4대강(한강·금강·낙동강·영산강) 사업 재평가가 이뤄지면서 친이계 인사들이 다시 뭉쳤다. 4대강 사업은 이명박(MB) 정부의 국책사업이었기 때문이다.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분류되는 이재오 전 새누리당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4대강 16개 보를 안했으면 나라의 절반이 물에 잠겼을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부동산 정책 실패를 4대강으로 호도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이 전 의원은 MB 정부 당시 특임장관을 지낸 정권 실세로 이 전 대통령 측근으로 분류되는 몇 안 되는 인물 중 하나다.

이 전 의원은 "4대강 보는 물 흐름을 방해하는 기능은 없다. 물을 조절하는 기능은 기계식 자동으로 물이 많이 흐르면 보는 저절로 수문이 열려 물을 흘려 보낸다"며 "보는 물길을 막지 않는다. 제발 현장을 가 보고 말하라"고 주장했다.

또다른 친이계 핵심 인사인 권성동 무소속 의원도 이같은 논쟁에 협력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애매모호하게 홍수의 원인이 4대강 보에 있는 것처럼 호도하지 마시라"며 "가뭄과 홍수 예방에 자신 있으면 지금 즉시 4대강 보를 파괴하고 그 결과에 책임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4대강 사업은 2008년 12월29일 낙동강지구 착공식을 시작으로 2012년까지 예산 22조원이 투입된 하천 정비사업이다. 하천 바닥의 흙을 퍼내 '물그릇'을 키우고 보를 설치해 수량을 조절하도록 했다.

당시 투입된 예산은 전 국민에 1인당 40만원이 돌아갈 정도로 많은 데 비해, 사업 추진의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아 많은 비판을 받았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대선 당시 공약이었던 '한반도 대운하'의 대신이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최근 야당은 전남 지역에서 연일 이어진 집중호우로 10명의 인명피해와 3000명에 가까운 이재민이 발생하자 돌연 문재인 정부의 행보를 비판하고 나섰다. 4대강 사업 당시 섬진강이 포함됐더라면 이같은 사태는 없었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하지만 9일 경남 창녕군 일대에 이틀간 300㎜에 가까운 집중호우로 4대강 사업을 한 낙동강에서도 제방 붕괴가 발생하면서 여권에서는 오히려 4대강 사업으로 인한 보가 물길을 막아 제방이 터졌다는 비판이 나왔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