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코로나19 백신 기대에도 경기부양책 갈등에 약세… 다우 0.3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권거래소./사진=뉴시스
뉴욕증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기대에도 미국의 경기부양안 논의가 교착상태에 빠진 것으로 전해지면서 하락했다.

1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4.53포인트(0.38%) 내린 2만7686.91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6.78포인트(0.8%) 하락한 3333.69에 마감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5.53포인트(1.69%) 내린 1만782.82에 거래를 마쳤다.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을 공식 등록했다는 소식과 경기 부양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증시는 상승 출발했다. 러시아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은 아직 3차 임상시험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는 백신 등록 이후 3차 임상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전일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5만 명 아래 수준에 머물렀다.

상승 출발한 뉴욕증시는 장마감을 앞두고 추가 부양관련 협상이 교착상태라는 주장이 나오면서 하락세로 돌아섰다.

미치 매코넬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날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추가 부양안과 관련된 협상이 지난주 협상 결렬 이후 재개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미·중 관계 악화 우려도 시장에서 악재로 작용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과거 관계가 매우 좋았지만 코로나19 이후 관계가 변했다고 언급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도 양호했다. 미국의 7월 생산자물가지수도 전월 대비 0.6% 상승했다. 시장 예상치인 0.3% 상승을 웃돈 수치다.
 

윤경진 youn1@mt.co.kr  | twitter facebook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2.87상승 0.46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