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첫방 어땠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현우, 김소은의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가 베일을 벗었다.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지현우, 김소은의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가 베일을 벗었다. 지난 11일 MBC에브리원 오리지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극본 조진국/연출 이현주/제작 MBC에브리원, 넘버쓰리픽쳐스/이하 ‘연애는 귀찮지만..’)가 첫 방송됐다.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첫 회에서는 남녀 주인공 차강우(지현우 분)와 이나은(김소은 분)의 꼬여버린 첫 만남이 공개됐다. 차강우는 자신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사람들을 치료하고 위로를 건네는 정신과 닥터다. 그는 ‘해피투게더’라는 공유주택에 살며, 다양한 취미를 즐기는 남자다. 반면 여자 주인공 이나은은 팍팍한 현실에 부딪히는 현실 청춘 그 자체였다.

작은 원룸에 살며 프리랜서 교열가로 일하는 이나은은 소설가 꿈을 마음에 품고 있다. 그러나 아무도 이나은의 글을 주의 깊게 읽어주지 않았다. 그저 제대로 된 평가를 받고 싶었을 뿐인데 돌아오는 것은 무시와 좌절뿐. 그러나 이나은의 고난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원룸의 벽이 갈라지기 시작한 것. 이나은은 집에서 나올 수밖에 없었다.

집에서 쫓기듯 나온 이나은은 길에서 여자를 때리려는 듯한 남자를 발견했다.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성격인 이나은은 폭발하듯 그 남자에게 달려들었다. 그 남자가 바로 차강우였다. 차강우는 사이코 드라마를 통해 한 여자의 트라우마를 치료 중이었다. 이를 모르는 이나은이 차강우를 데이트 폭력남으로 오해한 것이다. 두 사람은 첫 만남부터 제대로 꼬여버렸다.

이후 이나은은 18년 남사친 강현진(박건일 분)의 집에서 잠시 생활하기로 했다. 강현진이 여행을 가며 한 동안 집을 비우게 된 것. 강현진의 집은 공유주택 ‘해피투게더’로 차강우의 옆집이었다. 차강우와 이나은은 우연처럼, 운명처럼 다시 마주하게 됐다. 그러나 몇 번을 마주쳐도 이나은은 차강우에 대한 오해를 풀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차강우와 이나은은 공유주택 ‘해피투게더’ 오너 김동석(김산호 분)이 준비한 이나은 환영회에서 마주했다. 차강우는 좌절해 있는 이나은에게 따뜻한 위로의 말을 건넸다. 차강우의 말은 이나은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었다. 이후 이나은은 술기운에 그대로 잠들었다.

이나은이 눈을 떴을 때, 그녀는 차강우의 품에 안긴 채 공중에 떠 있었다. 마치 영화 ‘보디가드’ 속 한 장면처럼 차강우는 이나은을 안고 계단을 올라갔다. 그 순간 김동석이 등장했다. 차강우와 이나은의 투샷을 목격한 김동석은 놀랐고, 눈을 뜬 이나은도 놀라며 이날 방송은 마무리됐다.

‘연애는 귀찮지만..’은 첫 방송부터 로맨스 드라마의 매력을 발산했다. 매력적인 2030 캐릭터들, 첫 만남부터 꼬여버린 남녀, 설렘 유발 심쿵 장면 등. 여기에 이나은의 내레이션을 통해 2020년을 살아가는 청춘들의 꿈, 좌절 등도 현실적으로 보여주며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었다. 첫 회부터 설렘, 공감, 위로까지 보여준 ‘연애는 귀찮지만..’이 앞으로 어떤 로맨스를 보여줄지 기대된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