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즐길 수 있는 시즌 정해진 데이트가 가장 그리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가 이어지면서 데이트를 즐길 수 있는 내용과 공간이 제한되고 있다. 이런가운데 미혼남녀들은 시즌 페스티벌이 가장 그립다고 대답했다.
© 가연결혼정보㈜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7월20일부터 8월 9일까지 진행한 "코로나19로 잠시 멈춘, 가장 그리운 데이트는?"에 대한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미혼남녀 236명(남 115명, 여 12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

그동안 코로나로 인해 제한된 데이트를 즐겨온 이들은 응답으로 '콘서트·음악 페스티벌'(37.7%)'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 뮤지컬·연극 등 공연(23.3%)과 야구·축구 등 스포츠 경기 직관(17.8%) 순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영화관(12.3%), 노래방(8.9%)이 뒤를 이었다. 영화관의 대안으로 디지털 콘텐츠 서비스가, 노래방의 대안으로는 블루투스 마이크가 떠오르면서 데이트의 아쉬움을 채우고 있다.

한 여성 상담 고객은 "여름에만 즐길 수 있는 공연이 많다. 코로나 때문에 어쩔 수 없는 건 알지만 1년 동안 기다린 만큼 더욱 아쉽다"고 말했다. 또 다른 남성 고객은 "야구 경기 관람이 취미다. 무관중 경기가 계속됐지만 지금은 입장이 일부 허용됐다. 시즌 내 애인이 생긴다면 꼭 함께 보러 갈 것이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결혼정보회사 가연 관계자는 "코로나 여파가 반 년째 이어지는 지금, 싱글들의 데이트 우선순위에 여름이라는 계절 특수성이 크게 반영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가까운 근교로 알찬 휴가 계획을 세우는 와중에도 시즌에만 할 수 있는 활동에 대한 그리움이 큰 것 같다"고 전했다.

또 "고객과 이야기를 나눠보면, 올 여름이 좀 아쉽지만 잘 이겨내고 하루 빨리 예전 같은 일상·데이트를 즐기고 싶은 바람이 크다. 이에 따라 만남에 대한 적극적인 문의도 계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5:32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5:32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5:32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5:32 09/22
  • 금 : 41.63하락 1.3915:32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