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택배 없는 날, CU 택배는 정상 접수 받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U는 오는 14일 택배없는날에 자체 물류 네트워크를 활용한 CU끼리 택배 서비스를 정상 운영한다. /사진=CU
CU는 오는 14일 택배없는날에 자체 물류 네트워크를 활용한 CU끼리 택배 서비스를 정상 운영한다. /사진=CU

택배 없는 날, 편의점 CU가 구원투수로 나선다. 

CU는 택배기사들의 오는 14일 휴식과 재충전을 응원하고 시민들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자체 물류 네트워크를 활용한 CU끼리 택배 서비스를 정상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대한통운·한진·롯데·로젠 4개 택배사는 그 동안 과중한 택배 물량으로 피로가 쌓인 택배기사들을 위해 이달 14일을 택배 없는 날로 정해 사상 최초로 14일부터 16일까지 최장 사흘간 휴업에 들어간다. 우정사업본부 소포위탁배달원도 이에 동참하기로 했다.

CU끼리 택배 서비스가 이렇게 택배사의 휴일에도 정상 운영이 가능한 것은 일반 택배와 달리 CU의 자체 물류인 BGF로지스를 통해 ‘접수 점포 → 각 지역 물류센터 → 배송 점포’의 과정으로 점포 간 택배를 전달할 수 있기 때문이다.

CU의 물류 네트워크를 이용하기 때문에 월요일부터 토요일, 공휴일도 택배 수거가 가능하며 배송 소요 기간은 동일 권역 내 최단 2일에서 평균 3~4일이 걸린다.

CU 택배 운영 일정. /사진=CU
CU 택배 운영 일정. /사진=CU

해당 서비스는 일요일을 제외하고 택배사가 쉬는 14일과 15일에도 정상적인 수거 및 배송이 가능하기 때문에 17일 일반 택배가 재개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해당 기간 택배 공백을 메우고 오히려 더 빨리 택배를 보내고 또 받아볼 수 있다.

CU끼리 택배 서비스는 5kg 미만 소형 택배만 취급하며 운임은 1kg 이하 1600원으로 국내 최저가이며 1kg 초과 5kg 이하는 2400원이다.

이 외에도 CU 일반 택배의 경우 택배사 휴일 기간 동안 수거 및 배송은 이루어지지 않지만 점포 접수는 24시간 언제든 가능하며 고객이 있는 곳으로 방문 수거하는 CU 홈택배도 14일까지 이용이 가능하다.

실제 CU끼리 택배는 3월 론칭 이후 지난 달 이용건수는 무려 5배 이상 증가했으며 CU의 올해 2분기 전체 택배 이용건수 역시 전년 대비 25.8% 크게 뛰었다. CU의 독자 택배 서비스인 CU포스트 신규 회원 수도 전년 대비 14.5% 늘었다.

최우석 BGF리테일 서비스플랫폼팀 MD는 “CU끼리 택배 서비스가 휴식에 들어가는 일반 택배의 빈자리를 채워 택배 노동자들의 마음 편한 휴식과 고객들의 편의를 함께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일반택배, 홈택배, CU끼리 택배 등 고객들의 다양한 니즈에 맞춘 스마트한 택배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12상승 20.5710:11 01/21
  • 코스닥 : 979.88상승 2.2210:11 01/21
  • 원달러 : 1098.60하락 1.710:11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0:11 01/21
  • 금 : 56.24상승 1.0510:11 01/21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 합의문 발표
  • [머니S포토] 비대위서 대화하는 김종인 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코로나 관련 발언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 합의문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