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나라: 연' 개발자 사과… 아이템 복구 버그가 뭐길래

 
 
기사공유
넥슨이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바람의나라: 연’에서 발생한 아이템 강화 내구도 복구 버그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넥슨
넥슨이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바람의나라: 연’에서 발생한 아이템 강화 내구도 복구 버그에 대해 사과했다.

넥슨은 12일 개발자 서신을 통해 “아이템 강화 내구도 복구 관련 버그를 확인했고 무기와 모든 장착 아이템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했다”며 “방어구를 제외하고는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내부조사 결과 해당 버그는 게임 내 아이템 필드드랍을 추가하면서 하위 방어구의 내구도 복구 관련 데이터가 유실되면서 발생했다는 설명도 함께 했다.

이번 버그는 게임 내 아이템인 ‘혈귀혼 갑옷’의 내구도 복구를 위해 상점에서 판매하는 아이템을 사용할 수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문제가 됐다. 넥슨은 11일 오후 6시부터 긴급 서버점검에 돌입했다.

넥슨은 이에 대한 대책으로 아이템의 내구도를 복구할 때 동일한 장비뿐만 아니라 상위의 장비를 사용할 때 더 높은 복구 확률을 가지는 패치를 다음주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가로 넥슨은 이번 주 도입 예정인 밸런스 패치의 내용도 공개했다.

넥슨이 공개한 밸런스 패치 안을 살펴보면 전사는 방어 관련 기술의 효율이 낮아지는 대신 공격력이 상승한다. 탱커의 이미지 보다는 데미지 딜러에 맞는 캐릭터 디자인을 갖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적은 ‘투명’을 속도감 있게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되며 주술사는 전체적으로 마력 물량 소모량을 줄일 계획이다. 마력을 높일수록 데미지가 높아지고 생존률도 높아지는 시스템도 도입할 예정이다.

도사의 경우에는 그룹에서 동료의 체력과 마력을 충분히 지원할 수 있도록 기술이 개편되며 공격기술의 피해량도 증가한다.

현재 바람의나라 연은 오전 9시까지 정기 점검을 진행 중이다. 점검 내용은 ▲레이드 장비 증강 천장 시스템 도입 ▲밸런싱 개선 ▲결제 상품 3종 판매 종료 ▲오류 수정 등이다.

점검 종료 후부터 13일 밤 11시59분까지 게임에 접속하는 이들에게는 ‘GM의 마음 보따리 1개’가 제공된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