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이 사랑한 동네 ‘강남3구’·‘마용성’… 500대 기업 CEO ‘50%’ 거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500대 기업 CEO의 약 ‘50%’는 ‘강남3구’·‘마용성’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강남 일대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국내 5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의 절반가량은 서울 강남·서초·송파구(강남3구)와 마포·용산·성동구(마용성)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최근 500대 기업 대표이사 664명(오너일가 111명, 전문경영인 553명)의 거주 지역을 조사한 결과 ▲서울 460명(69.3%) ▲경기·인천 132명(19.9%) ▲기타 국내지역 65명(9.8%) ▲해외 7명(1.1%) 등으로 집계됐다.

서울 강남구는 108명(16.3%)이 살아 가장 많았고 ▲서초구 98명(14.8%) ▲용산구 65명(9.8%) ▲경기 성남시 분당구 46명(6.9%) ▲송파구 28명(4.2%) 순이었다.

이어 ▲종로구 16명(2.4%) ▲마포·영등포구 각 15명(각 2.3%) ▲양천구 14명(2.1%) ▲성동·성북구, 용인 수지구 각 13명(각 2.0%) 등이다.

동별로는 ▲반포동(31명·4.7%) ▲방배동‧서초동(각 27명·4.1%) 등 서초구 3개 동에 밀집해 있었다. 이어 ▲용산구 한남동(25명·3.8%) ▲강남구 도곡동(24명·3.6%) ▲강남구 대치동(18명·2.7%) ▲강남구 청담동(16명·2.4%) ▲강남구 논현동(13명·2.0%) ▲송파구 잠실동(13명·2.0%) ▲용산구 한강로동(12명·1.8%) ▲서초구 잠원동(10명·1.5%) 등에도 10명 이상 거주 중이다.

오너 일가의 경우 한남동(14명)과 청담동(11명), 성북동(9명) 등 전통의 부촌 거주자가 많았고 전문경영인은 반포동·방배동(각 24명), 서초동·도곡동(각 20명), 대치동(16명) 등에 거주하는 이가 많았다.

대표이사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아파트는 도곡동 타워팰리스로 총 13명(2.0%)으로 조사됐으며 반포자이(10명·1.5%)도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이어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8명(1.2%) ▲대치동 한보미도맨션, 도곡동 도곡렉슬아파트,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각 6명(각 0.9%) ▲반포동 반포아파트,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한남동 나인원한남 각 5명(각 0.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18:03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18:03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18:03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8:03 09/24
  • 금 : 41.38상승 0.2418:03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