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경기도 대북지원 제재 면제 승인…온실 건설 통한 영양 개선

유엔 제재위, 지난 4일 승인…4억원 상당의 298개 품목 포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 강화군의 한 해안 철책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도 봉화산의 모습.2019.12.31/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경기도가 유엔으로부터 북한 내 온실 건설 지원 사업에 대한 제재 면제 승인을 받았다.

12일 VOA(미국의소리) 방송에 따르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지난 4일 경기도가 추진하는 대북 지원사업에 대한 제재 면제를 승인했다.

대북제재위는 승인 서한에서, 경기도가 남포특별시와 평안남도 내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영양 개선 사업을 진행하는데 필요한 지원 물품의 대북 반입을 허가한다고 밝혔다. 수혜 대상은 영유아, 어린이, 임산부, 노약자다.

경기도는 특히 남포특별시와 평안남도에서 유리 온실 건설 지원과 관련 물자 제공을 통해 취약 계층의 영양 상태를 개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기도는 대북제재위의 승인일로부터 6개월 내인 내년 2월4일까지 제재 면제 품목의 대북 반입을 마쳐야 한다.

대북제재위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는 약 36만8000달러(4억3652만원) 상당의 총 298개 품목에 대한 제재 면제를 요청했다. 대부분의 제재 면제 물품은 온실 건설과 운영에 필요한 다양한 자재들로 알려졌다.

경기도는 대북 반입 물품들이 온실 골조 제작, 농업 용수 공급을 위한 관개 시스템 구축, 작물의 영양 공급 등에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가 제재 면제를 승인 받은 물품들은 구체적으로 온실 환기를 위한 장치들이나 온실 조명과 온도를 조절하는 제어 장치 등이 포함됐다.

또 온실 창문, 혹서기용 차광 알루미늄 스크린, 혹한기용 단열재, 빗물 배수 장치, 태양광 발전 시스템 등도 북한에 제공될 예정이다.

경기도는 그 외에도 채소 작물 재배 관리를 위한 자재와 컴퓨터 프로그램, 순환 펌프 등 농업 기구도 영양 사업 진행을 위해 북한에 반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