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찾은 최재성 "정무수석은 자주 와야…야당 빨리 봬야"

수해 복구 및 피해 지원 고위당정협의회 참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 정무수석에 최재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내정했다. (뉴스1 DB) 2020.8.10/뉴스1

(서울=뉴스1) 김진 기자,한재준 기자 = 최재성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은 12일 국회를 찾아 "야당을 빨리 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수석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수해 복구 및 피해 지원을 위해 열린 긴급 고위당정협의회 직후 '야당과 언제 만날 계획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곧 볼 것"이라며 이렇게 답했다.

그러면서 "정무수석은 (국회에) 자주 와야하지 않느냐"며 "(야당과도) 연락을 하고 있다. 당연히 봬야 한다"고 했다.

최 수석이 지난 10일 정무수석에 임명된 이후 국회를 찾은 건 이날이 처음이다. 그는 여야 지도부를 예방하기 위해 추후 다시 국회를 찾을 예정이다.

최 수석은 경기 남양주갑과 서울 송파을에서 당선된 4선 의원 출신으로, 친문 핵심 인사라는 평가를 받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