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골로 승리 견인 성남 나상호, K리그1 15라운드 MVP

K리그2는 경남 황일수

 
 
기사공유
나상호가 성남 입단 후 7번째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맹활약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성남FC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복귀한 후 7경기 만에 골맛을 보며 팀 승리를 견인한 나상호가 라운드 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9일 인천과의 원정경기에서 멀티골을 터뜨려 팀의 2-0 승리를 이끈 나상호가 '하나원큐 K리그1 2020' 15라운드 MVP로 선정됐다"고 12일 발표했다.

당시 나상호는 후반 12분 인천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그리고 후반 42분에는 센터 서클에서 공을 잡은 뒤 오른발로 감아 차 쐐기골까지 넣었다.

오랜 침묵을 깨고 멀티골을 터뜨린 나상호의 활약에 성남은 원정에서 승점 3점을 획득, 6위까지 도약했다.

K리그2 14라운드 MVP에는 경남 황일수가 선정됐다.

황일수는 8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하나시티즌과의 경기에서 1골을 기록해 팀의 3-2 역전승 이끌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