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총리 ‘총선 연기’ 언급…102일 만의 지역감염에 국가 비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사진=로이터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사진=로이터
102일 만에 지역 감염이 발생해 ‘코로나 청정국’이 깨진 뉴질랜드가 술렁이고 있다. 감염 경로를 파악하지 못해 ‘깜깜이 전염’과 대량 감염 사태가 나올 수 있다는 우려도 끊이지 않는다. 내달 예정된 총선이 연기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12일 미디어 컨퍼런스 방송을 통해 “의회 해산을 오는 17일(이하 현지시간)까지 연기한다”고 밝혔다. 또 “아직 결정을 내리기는 이르다”면서도 “총선 날짜를 옮기는 융통성을 밝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아던 총리는 “늦어도 11월21일 이전에는 선거가 치러질 것”이라며 “선거 연기에 대해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 11일 뉴질랜드 북섬에 위치한 최대 도시 오클랜드에서 해외여행 이력이 없는 일가족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 당국은 이들의 감염 경로를 추적 중이다. 뉴질랜드의 지역 감염 사례는 지난 5월1일 이후 102일 만이다.

당국은 또 오클랜드에 이날 정오부터 코로나 봉쇄 단계를 3단계로 올렸다. 오클랜드 시민들은 불가피한 사정이 없으면 외출을 삼가야 한다. 타 지역은 2단계가 유지된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