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 사라졌다" 아베 지지율, 2차 내각 출범 후 최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NHK는 아베 신조에 대한 지지율이 34%로 2차 내각 출범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12일 보도했다./사진=뉴스1

아베 신조 정권에 대한 일본 국민들의 기대가 사라지고 있다.

12일 NHK에 따르면 아베 신조 아베 신조 정부 지지율은 2차 내각 출범 이후 최저치를 찍었다. 조사 방법이 달라 단순 비교하기는 어렵지만 2012년 12월 2차 아베 내각 출범 이후 가장 낮은 지지율이라고 NHK는 보도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7%로 지난달 여론조사 때와 비교해 2%포인트 올랐다. 지지하지 않는 이유로는 ‘정책에 기대를 갖고 있지 않아서’가 58%로 가장 높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정부가 재차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언해야 한다는 응답이 57%에 달한 데 비해 선언할 필요가 없다는 28%에 그쳤다. 일본 정부의 ‘여행 가자’(고 투 트레블) 정책에 대해선 '일단 중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62%에 달했다. 일본 내 관광 활성화를 목적으로 하는 이 정책은 도쿄도를 제외하고 전역에서 진행 중이다.

야당이 코로나19 대응 등의 심의를 위해 요구한 임시국회 소집에 대해서는 '빨리 열어야 한다'는 응답이 72%에 이르렀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