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콧방귀' 노래방·해수욕장 쏘다닌 카자흐인 구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가격리 의무를 위반하고 노래방과 해수욕장을 찾은 카자흐스탄인이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자가격리 의무를 위반하고 노래방과 해수욕장 등을 찾은 카자흐스탄인이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12일 법무부에 따르면 법무부 산하 인천출입국·외국인청은 지난달 30일 카자흐스탄 국적의 30대 여성 A씨를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고의성이 높고 내용이 중대하다고 판단해 구속송치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A씨는 임시체류(G-1)자격으로 한국에 체류 중이다. 3월20일 카자흐스탄으로 출국했다가 6월24일 재입국하면서 '자가격리 및 활동범위 제한 명령'을 통보받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하지만 조사결과 A씨가 자가격리 기간을 지키지 않고 입국 당일 다른 카자흐스탄 여성 2명과 함께 노래방과 유흥주점, 식당을 방문한 사실이 드러났다. 6월26일에는 마트와 고속도로 휴게소, 강원 소재 해수욕장 등을 찾았다. 이틀 뒤인 6월28일 A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돼 병원에 입원해 지난달 10일 퇴원했다.

법무부는 시설·자가격리 장소를 무단이탈한 것이 적발된 외국인 15명을 본국으로 강제 추방(강제퇴거 12명, 출국명령 3명)했다고 밝혔다. 이들 중 13명에 대해선 범칙금이 부과되기도 했다.

모든 입국자에 대한 의무적 격리 및 활동범위제한명령 제도가 시행된 4월1일 이후 이달 11일까지 출국 조치된 외국인 수는 총 44명이다. ▲입국 후 자가격리를 위반해 출국조치 된 외국인 28명(강제퇴거 14명, 출국명령 14명) ▲격리시설에서 무단이탈 하거나 입소 거부로 출국조치 된 외국인 16명(강제퇴거 9명, 출국명령 7명)이다.

법무부는 "입국 후 시설 또는 자가에서 격리 생활을 하게 되는 경우 격리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 드린다. 격리 생활 중 외출이 꼭 필요한 사정이 발생한 경우 반드시 사전에 방역당국 관계자에게 연락하여 조치를 받아야 한다"며 "그렇지 않은 경우 격리의무 위반으로 법에 따른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이원창 lewoc@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뉴스팀 이원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6상승 0.218:03 09/25
  • 금 : 41.21하락 0.1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