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류현진! '6이닝 7K' 호투에도 시즌 2승 날아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론토 블루제이스 투수 류현진이 아쉽게 시즌 2승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다. /사진=로이터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연장접전 끝에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임시 홈구장' 첫경기를 승리했다. 선발투수로 등판한 류현진은 호투에도 불펜의 블론세이브로 승리를 날리는 불운을 겪었다.

토론토는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 샬렌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마이애미와의 경기에서 5-4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는 토론토에게 큰 의미를 갖는 경기였다. 토론토 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캐나다 입국이 불허된 가운데 새로운 임시 홈구장을 물색했다. 그 결과 토론토 산하 마이너리그 구단인 버팔로 바이슨스의 홈구장 샬렌필드가 지목됐고 일부 보수 작업을 거쳐 이날 문을 열었다.

의미있는 경기에 선발로 등판한 류현진은 2경기 연속 호투를 이어가며 자신의 진가를 뽐냈다. 1회를 무난히 넘긴 류현진은 2회초 선두타자 브라이언 앤더슨에게 깜짝 솔로 홈런을 맞았다. 흔들릴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류현진은 후속 타자들에게 탈삼진 2개를 솎아내며 빠르게 분위기를 다잡았다.

류현진은 3회와 5회에도 각각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냈으나 그때마다 땅볼을 유도하며 좋은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였다. 이날 류현진의 성적은 6이닝 2피안타(1피홈런) 7탈삼진 2볼넷 1실점이다. 직전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전 5이닝 1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 투구에 이어 이번 시즌 최다이닝 기록을 경신했고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선발등판 투수가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로 막는 것)도 올렸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내야수 보 비셋(가운데)이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 샬렌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0-1로 뒤진 6회말 3점 홈런을 때린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여기에 타선 지원이 더해졌다. 0-1로 끌려가던 6회말 내야수 보 비셋이 3점 홈런을 때리며 역전에 성공했다. 7회에는 내야수 캐번 비지오가 적시타를 뽑아내 격차를 4-1까지 벌렸다. 류현진의 뒤를 이은 라파엘 돌리스, 조단 로마노는 이닝을 각자 1이닝씩 무실점으로 지켰다. 애틀란타전에 이어 시즌 2승째가 눈앞에 다가왔다.

류현진은 애석하게도 시즌 2승 도전은 다음 경기로 미뤄야 했다. 9회초 올라온 마무리 투수 앤서니 배스가 2사 1, 3루 상황에서 프란시스코 서밸리에게 동점 3점 홈런을 맞으며 류현진의 승리가 날아갔다. 다만 토론토는 승부치기로 이어진 연장 10회말 1사 만루 상황에서 내야수 트래비스 쇼의 끝내기 안타로 값진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 결과로 류현진의 이번 시즌 평균자책점은 4.05로 떨어졌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5:32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5:32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5:32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5:32 09/22
  • 금 : 41.63하락 1.3915:32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