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담보', 시나리오 보고 많이 울어…너무 출연하고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J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하지원이 '담보'의 시나리오를 보고 많이 울었다며 힐링을 주는 영화의 내용에 대해 자신감을 보였다.

하지원은 12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담보'(감독 강대규)의 제작보고회에서 영화 출연 계기에 대해 "나는 처음에 담보라는 제목을 보고 굉장히 궁금하기도 하고 호기심이 너무 생겼다.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승이라는 어린 꼬마가 두 아저씨를 만나면서 가족이 돼간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과정이 진짜 사랑과 진심이 너무 느껴지고, 이게 진짜 가족이구나. 그런 것이 저에게 굉장히 큰 터치가 됐다. 사실 많이 울었다"며 "너무 하고 싶었다. 나도 가족들에게 바쁘면 소홀할 때도 있는데 가족에 대한 감사함이나 주위분들에 대한 감사한 마음이 생겼고,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힐링이 됐다"고 설명했다.

'담보'는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 두석과 그의 후배 종배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국제시장' '공조' '히말라야' '그것만이 내 세상'의 제작사 JK필름의 2020년 첫 작품이다.

성동일은 극중 까칠하지만 마음만은 따뜻한 사채업자 두석 역을 맡았고, 김희원이 매사 구시렁거려도 속정 깊은 두석의 후배 종배 역을 맡았다. 또 배우 하지원과 아역 배우 박소이가 두 아저씨의 보물이 된 승이를 연기한다.

한편 '담보'는 9월 개봉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